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준영 판결문 보니…밥먹듯 ‘불법 촬영·유포’
입력 2019.12.04 (12:18) 수정 2019.12.04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준영 판결문 보니…밥먹듯 ‘불법 촬영·유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주, 가수 정준영 씨가 집단 성폭행과 불법촬영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 받았죠.

KBS가 더 정확한 혐의 사실 확인을 위해 정 씨의 판결문을 입수해 살펴봤는데요.

여기에는 하루에 많게는 세 차례, 불법 촬영과 유포를 반복한 죄의식 없는 행태가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정준영 씨의 불법촬영 의혹은 2016년 9월 처음 제기됐습니다.

당시 정 씨는 사귀던 여자친구와 합의하에 영상을 찍었고, 고소도 취하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정준영/가수/2016년 9월 : "사죄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불법촬영 의혹은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했습니다.

그러나 3년 뒤 정 씨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서, 묻힐 뻔했던 불법촬영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알려지지 않았던 부분이 훨씬 많았습니다.

정 씨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모두 9차례 여성들을 불법촬영했습니다.

자신의 집과 유흥주점, 비행기 안, 외국의 호텔 등 장소를 가리지 않았습니다.

촬영물은 14차례에 걸쳐 카카오톡 대화방 8곳에 유포됐습니다.

피해자를 상대로 하루 3차례 촬영을 한 뒤 새벽에 곧바로 카카오톡으로 2명에게 전달하고, 그날 오후에는 또 다른 방에 유포하기도 했습니다.

가수 승리와 최종훈, 용준형, 이종현 등 모두 14명이 적어도 한 번 이상씩 촬영물을 받아봤습니다.

이마저도 검찰이 기소한 사건에 한정된 내용일 뿐, 정 씨 등이 만들어낸 불법촬영물의 전부가 아닐 수 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진과 영상이 유포된 것을 알게 된 피해자들이 느꼈을 고통의 정도는 짐작하기조차 어려울 만큼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정 씨는 불법촬영·유포 혐의를 1심 법정에서 모두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하지만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해선 "합의한 성관계였다"라며 부인해왔기 때문에 2심 재판을 다시 받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정준영 판결문 보니…밥먹듯 ‘불법 촬영·유포’
    • 입력 2019.12.04 (12:18)
    • 수정 2019.12.04 (12:35)
    뉴스 12
정준영 판결문 보니…밥먹듯 ‘불법 촬영·유포’
[앵커]

지난주, 가수 정준영 씨가 집단 성폭행과 불법촬영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 받았죠.

KBS가 더 정확한 혐의 사실 확인을 위해 정 씨의 판결문을 입수해 살펴봤는데요.

여기에는 하루에 많게는 세 차례, 불법 촬영과 유포를 반복한 죄의식 없는 행태가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정준영 씨의 불법촬영 의혹은 2016년 9월 처음 제기됐습니다.

당시 정 씨는 사귀던 여자친구와 합의하에 영상을 찍었고, 고소도 취하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정준영/가수/2016년 9월 : "사죄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불법촬영 의혹은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했습니다.

그러나 3년 뒤 정 씨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서, 묻힐 뻔했던 불법촬영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알려지지 않았던 부분이 훨씬 많았습니다.

정 씨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모두 9차례 여성들을 불법촬영했습니다.

자신의 집과 유흥주점, 비행기 안, 외국의 호텔 등 장소를 가리지 않았습니다.

촬영물은 14차례에 걸쳐 카카오톡 대화방 8곳에 유포됐습니다.

피해자를 상대로 하루 3차례 촬영을 한 뒤 새벽에 곧바로 카카오톡으로 2명에게 전달하고, 그날 오후에는 또 다른 방에 유포하기도 했습니다.

가수 승리와 최종훈, 용준형, 이종현 등 모두 14명이 적어도 한 번 이상씩 촬영물을 받아봤습니다.

이마저도 검찰이 기소한 사건에 한정된 내용일 뿐, 정 씨 등이 만들어낸 불법촬영물의 전부가 아닐 수 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진과 영상이 유포된 것을 알게 된 피해자들이 느꼈을 고통의 정도는 짐작하기조차 어려울 만큼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정 씨는 불법촬영·유포 혐의를 1심 법정에서 모두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하지만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해선 "합의한 성관계였다"라며 부인해왔기 때문에 2심 재판을 다시 받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