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입력 2019.12.04 (12:37) 수정 2019.12.04 (12: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알프스 지역 생로랑 뒤크로의 한 전나무 종묘장.

성탄절이 다가오자 전나무를 골라 자르고 포장하는 등 출하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곳에서는 '레드 라벨' 전나무, 즉 프랑스 최고 품질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용 전나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레드 라벨'은 보통의 크리스마스 장식 나무보다 더 나중에 잘라 싱싱한 엄선된 전나무에만 붙는 품질 표시인데요.

[로뱅/전나무 종묘장 대표 : "'레드 라벨' 전나무의 최우선 기준은 싱싱함이기 때문에 늦게 잘라야 하고 12월 첫째 주말부터 시중에 유통될 수 있습니다."]

나무의 전체적인 모양은 완벽한 좌우대칭을 이뤄야 하며 가지와 잎은 풍성하고 색깔은 선명한 녹색을 띄어야 합니다.

이런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는 레드 라벨 전나무는 현재 프랑스 알프스 지역의 세 개 종묘장에서만 자라며 가격도 비싼 편인데요.

하지만 나무의 상태가 싱싱해 성탄절이 지나고 연초까지 아름다운 모습을 즐길 수 있다며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 입력 2019.12.04 (12:37)
    • 수정 2019.12.04 (12:47)
    뉴스 12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프랑스 알프스 지역 생로랑 뒤크로의 한 전나무 종묘장.

성탄절이 다가오자 전나무를 골라 자르고 포장하는 등 출하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곳에서는 '레드 라벨' 전나무, 즉 프랑스 최고 품질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용 전나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레드 라벨'은 보통의 크리스마스 장식 나무보다 더 나중에 잘라 싱싱한 엄선된 전나무에만 붙는 품질 표시인데요.

[로뱅/전나무 종묘장 대표 : "'레드 라벨' 전나무의 최우선 기준은 싱싱함이기 때문에 늦게 잘라야 하고 12월 첫째 주말부터 시중에 유통될 수 있습니다."]

나무의 전체적인 모양은 완벽한 좌우대칭을 이뤄야 하며 가지와 잎은 풍성하고 색깔은 선명한 녹색을 띄어야 합니다.

이런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는 레드 라벨 전나무는 현재 프랑스 알프스 지역의 세 개 종묘장에서만 자라며 가격도 비싼 편인데요.

하지만 나무의 상태가 싱싱해 성탄절이 지나고 연초까지 아름다운 모습을 즐길 수 있다며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