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입력 2019.12.04 (12:37) 수정 2019.12.04 (12: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알프스 지역 생로랑 뒤크로의 한 전나무 종묘장.

성탄절이 다가오자 전나무를 골라 자르고 포장하는 등 출하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곳에서는 '레드 라벨' 전나무, 즉 프랑스 최고 품질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용 전나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레드 라벨'은 보통의 크리스마스 장식 나무보다 더 나중에 잘라 싱싱한 엄선된 전나무에만 붙는 품질 표시인데요.

[로뱅/전나무 종묘장 대표 : "'레드 라벨' 전나무의 최우선 기준은 싱싱함이기 때문에 늦게 잘라야 하고 12월 첫째 주말부터 시중에 유통될 수 있습니다."]

나무의 전체적인 모양은 완벽한 좌우대칭을 이뤄야 하며 가지와 잎은 풍성하고 색깔은 선명한 녹색을 띄어야 합니다.

이런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는 레드 라벨 전나무는 현재 프랑스 알프스 지역의 세 개 종묘장에서만 자라며 가격도 비싼 편인데요.

하지만 나무의 상태가 싱싱해 성탄절이 지나고 연초까지 아름다운 모습을 즐길 수 있다며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 입력 2019.12.04 (12:37)
    • 수정 2019.12.04 (12:47)
    뉴스 12
프랑스 최고 품질의 성탄절 장식용 ‘레드 라벨’ 전나무
프랑스 알프스 지역 생로랑 뒤크로의 한 전나무 종묘장.

성탄절이 다가오자 전나무를 골라 자르고 포장하는 등 출하 작업이 한창입니다.

이곳에서는 '레드 라벨' 전나무, 즉 프랑스 최고 품질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용 전나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레드 라벨'은 보통의 크리스마스 장식 나무보다 더 나중에 잘라 싱싱한 엄선된 전나무에만 붙는 품질 표시인데요.

[로뱅/전나무 종묘장 대표 : "'레드 라벨' 전나무의 최우선 기준은 싱싱함이기 때문에 늦게 잘라야 하고 12월 첫째 주말부터 시중에 유통될 수 있습니다."]

나무의 전체적인 모양은 완벽한 좌우대칭을 이뤄야 하며 가지와 잎은 풍성하고 색깔은 선명한 녹색을 띄어야 합니다.

이런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는 레드 라벨 전나무는 현재 프랑스 알프스 지역의 세 개 종묘장에서만 자라며 가격도 비싼 편인데요.

하지만 나무의 상태가 싱싱해 성탄절이 지나고 연초까지 아름다운 모습을 즐길 수 있다며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