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녁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서울대 학생식당 단축 운영은 “인건비 감축 꼼수”
입력 2019.12.04 (12:55) 수정 2019.12.04 (13:15) 사회
“저녁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서울대 학생식당 단축 운영은 “인건비 감축 꼼수”
서울대학교 학내 단체들이 학교 식당 운영시간 축소를 빌미로 한 노동자 임금 삭감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 등 서울대 학내 단체들은 오늘(4일)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들은 저녁을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라면서 '서울대학교 생활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식당의 운영 축소를 중단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서울대학교 생활협동조합은 서울대 내에서 학생식당과 교직원 식당, 카페 등을 운영하는 비영리 법인입니다.

공동행동은 "서울대 생협이 지난달부터 직영식당 6곳 중 2곳의 운영시간을 단축했고, 기숙사 식당의 운영도 축소하려고 한다"라면서 "생협 경영진이 직영식당 운영을 일방적으로 축소해 학생들의 복지를 후퇴시키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생협 측이 직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운영시간을 단축한다고 말하지만, 실제 목적은 인건비 축소"라면서 "운영시간 단축과 함께 진행된 전환배치로 생협 식당 노동자들의 임금이 삭감되고 노동강도가 강화됐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시차근무의 확대, 선택적 보상휴가의 강제 사용 등으로 급여가 적게는 28만 원, 많게는 49만 원이 줄었다"면서 "파업으로 기본급을 올려놓은 지 단 한 달 만에, 생협이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 파업 성과를 무력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재학생과 졸업생, 노동자와 교수 등 모두 2천 5명, 24개 단체가 '생협 식당 운영시간 단축 반대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생활협동조합 측은 이듬해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이용객이 적은 시간대 운영을 축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휴게실을 만들기 위해 창고 하나를 줄이다 보니 '동원관 식당' 저녁 식사를 폐지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 “저녁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서울대 학생식당 단축 운영은 “인건비 감축 꼼수”
    • 입력 2019.12.04 (12:55)
    • 수정 2019.12.04 (13:15)
    사회
“저녁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서울대 학생식당 단축 운영은 “인건비 감축 꼼수”
서울대학교 학내 단체들이 학교 식당 운영시간 축소를 빌미로 한 노동자 임금 삭감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 등 서울대 학내 단체들은 오늘(4일)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들은 저녁을 먹을 권리가 있습니다"라면서 '서울대학교 생활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식당의 운영 축소를 중단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서울대학교 생활협동조합은 서울대 내에서 학생식당과 교직원 식당, 카페 등을 운영하는 비영리 법인입니다.

공동행동은 "서울대 생협이 지난달부터 직영식당 6곳 중 2곳의 운영시간을 단축했고, 기숙사 식당의 운영도 축소하려고 한다"라면서 "생협 경영진이 직영식당 운영을 일방적으로 축소해 학생들의 복지를 후퇴시키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생협 측이 직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운영시간을 단축한다고 말하지만, 실제 목적은 인건비 축소"라면서 "운영시간 단축과 함께 진행된 전환배치로 생협 식당 노동자들의 임금이 삭감되고 노동강도가 강화됐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시차근무의 확대, 선택적 보상휴가의 강제 사용 등으로 급여가 적게는 28만 원, 많게는 49만 원이 줄었다"면서 "파업으로 기본급을 올려놓은 지 단 한 달 만에, 생협이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 파업 성과를 무력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재학생과 졸업생, 노동자와 교수 등 모두 2천 5명, 24개 단체가 '생협 식당 운영시간 단축 반대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생활협동조합 측은 이듬해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이용객이 적은 시간대 운영을 축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휴게실을 만들기 위해 창고 하나를 줄이다 보니 '동원관 식당' 저녁 식사를 폐지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