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접대 받고 단속 정보 유출’ 혐의 경찰관, 1심서 징역 1년
입력 2019.12.04 (14:05) 수정 2019.12.04 (14:13) 사회
‘성접대 받고 단속 정보 유출’ 혐의 경찰관, 1심서 징역 1년
성매매 업소에서 성접대를 받고 단속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구 모 경위에게 오늘(4일)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벌금 30만 원과 추징금 11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윤 모 경위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황 모 경위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각각 선고 받았습니다. 성매매 업소 운영자인 전직 경찰 박 모 씨는 징역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구 경위 등은 성매매 단속을 담당하면서, 서울 강남과 목동 등지에서 성매매업소 6곳을 운영한 전직 경찰관 박 씨에게 성접대를 받고 단속 정보를 넘겨준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구 경위 등은 수배 중이던 박 씨와 수시로 연락하며 경찰 단속 정보를 미리 알려주고, 박 씨 업소가 단속에 적발되면 관련 수사 상황을 유출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성접대 받고 단속 정보 유출’ 혐의 경찰관, 1심서 징역 1년
    • 입력 2019.12.04 (14:05)
    • 수정 2019.12.04 (14:13)
    사회
‘성접대 받고 단속 정보 유출’ 혐의 경찰관, 1심서 징역 1년
성매매 업소에서 성접대를 받고 단속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구 모 경위에게 오늘(4일)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벌금 30만 원과 추징금 11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윤 모 경위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황 모 경위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각각 선고 받았습니다. 성매매 업소 운영자인 전직 경찰 박 모 씨는 징역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구 경위 등은 성매매 단속을 담당하면서, 서울 강남과 목동 등지에서 성매매업소 6곳을 운영한 전직 경찰관 박 씨에게 성접대를 받고 단속 정보를 넘겨준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구 경위 등은 수배 중이던 박 씨와 수시로 연락하며 경찰 단속 정보를 미리 알려주고, 박 씨 업소가 단속에 적발되면 관련 수사 상황을 유출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