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뒤차 생각은 안 하나? 달리는 흉기 ‘카캐리어’
입력 2019.12.04 (14:2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뒤차 생각은 안 하나? 달리는 흉기 ‘카캐리어’
동영상영역 끝
4.5톤 트레일러가 터널 안을 달립니다.

갑자기 앞 차량 제동 등에 빨간 불이 들어오고, 트레일러가 급히 속도를 줄여보지만 앞차를 그대로 들이받고 맙니다.

지난달 19일 경남 창원 양곡터널에서 일어난 7중 추돌 사고입니다.

비교적 큰 충격은 아니었지만, 이 사고로 가장 뒤에서 추돌한 트레일러 운전자 65살 권 모 씨가 숨졌습니다.

앞서가던 차량 운반 화물차인 '카캐리어'의 날카로운 적재용 발판이 앞유리를 그대로 뚫고 운전석을 덮친 겁니다.

[교통사고 유가족/음성변조 : "단순 추돌로 끝날 수 있는 사고가 아니었을까. 왜 이분은 (발판을) 내리지 않고 갔을까. 정말 너무 어이없이 돌아가셨는데…."]

카캐리어의 2층 발판은 접거나 내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운전자 상당수가 번거롭다는 이유로 그대로 펼친 채 달리고 있습니다.

[카캐리어 운전기사/음성변조 : "귀찮죠. 차를 이제 실을 때마다 다시 (발판을) 펴서 접어야 하고요. 백 명 중 구십 구명이 안 올리죠. 뒤차가 치어 죽든 말든…."]

특히, 발판이 길게는 1m까지 돌출된 채 도로 곳곳에서 위험천만하게 달리고 있지만, 발판을 접도록 의무화되어 있지 않습니다.

[표승태/교수/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 "법으로 당장 규제하는 것은 없습니다만 돌출된 부분에 대해 안으로 집어넣는다든지, 접어서 운행해야 한다든지, 구속력 있는 메뉴얼이 필요해…."]

도로의 달리는 흉기가 되고 있는 카캐리어.

운행 방식에 대한 제도적 정비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자막뉴스] 뒤차 생각은 안 하나? 달리는 흉기 ‘카캐리어’
    • 입력 2019.12.04 (14:21)
    자막뉴스
[자막뉴스] 뒤차 생각은 안 하나? 달리는 흉기 ‘카캐리어’
4.5톤 트레일러가 터널 안을 달립니다.

갑자기 앞 차량 제동 등에 빨간 불이 들어오고, 트레일러가 급히 속도를 줄여보지만 앞차를 그대로 들이받고 맙니다.

지난달 19일 경남 창원 양곡터널에서 일어난 7중 추돌 사고입니다.

비교적 큰 충격은 아니었지만, 이 사고로 가장 뒤에서 추돌한 트레일러 운전자 65살 권 모 씨가 숨졌습니다.

앞서가던 차량 운반 화물차인 '카캐리어'의 날카로운 적재용 발판이 앞유리를 그대로 뚫고 운전석을 덮친 겁니다.

[교통사고 유가족/음성변조 : "단순 추돌로 끝날 수 있는 사고가 아니었을까. 왜 이분은 (발판을) 내리지 않고 갔을까. 정말 너무 어이없이 돌아가셨는데…."]

카캐리어의 2층 발판은 접거나 내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운전자 상당수가 번거롭다는 이유로 그대로 펼친 채 달리고 있습니다.

[카캐리어 운전기사/음성변조 : "귀찮죠. 차를 이제 실을 때마다 다시 (발판을) 펴서 접어야 하고요. 백 명 중 구십 구명이 안 올리죠. 뒤차가 치어 죽든 말든…."]

특히, 발판이 길게는 1m까지 돌출된 채 도로 곳곳에서 위험천만하게 달리고 있지만, 발판을 접도록 의무화되어 있지 않습니다.

[표승태/교수/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 "법으로 당장 규제하는 것은 없습니다만 돌출된 부분에 대해 안으로 집어넣는다든지, 접어서 운행해야 한다든지, 구속력 있는 메뉴얼이 필요해…."]

도로의 달리는 흉기가 되고 있는 카캐리어.

운행 방식에 대한 제도적 정비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