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中 본토서 ‘홍콩 시위 지지’ 잇따라 체포돼
입력 2019.12.04 (14:32) 수정 2019.12.04 (14:40) 국제
中 본토서 ‘홍콩 시위 지지’ 잇따라 체포돼
중국 본토에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가 체포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는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太原)시에 사는 퇴직 노동자 류수팡(劉淑芳·56)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신(微信·위챗)에 홍콩 시위와 관련된 사진을 올렸다가 체포돼 행정구류 10일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윈난성 쿤밍(昆明)시에서 인권운동가 쉬쿤(徐昆·58)이 지난 8월부터 여러 차례 트위터에 홍콩 시위 관련 소식을 전하고 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체포돼 구금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중국 본토로 확산할 것을 우려해 시위 관련 소식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언론 검열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통제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위 소식을 중국 본토로 알리려는 시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인권변호사 첸추스(33)가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민 170만 명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 영상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여러 차례 올렸다가 실종된 바 있습니다.
  • 中 본토서 ‘홍콩 시위 지지’ 잇따라 체포돼
    • 입력 2019.12.04 (14:32)
    • 수정 2019.12.04 (14:40)
    국제
中 본토서 ‘홍콩 시위 지지’ 잇따라 체포돼
중국 본토에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가 체포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는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太原)시에 사는 퇴직 노동자 류수팡(劉淑芳·56)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신(微信·위챗)에 홍콩 시위와 관련된 사진을 올렸다가 체포돼 행정구류 10일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윈난성 쿤밍(昆明)시에서 인권운동가 쉬쿤(徐昆·58)이 지난 8월부터 여러 차례 트위터에 홍콩 시위 관련 소식을 전하고 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체포돼 구금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중국 본토로 확산할 것을 우려해 시위 관련 소식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언론 검열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통제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위 소식을 중국 본토로 알리려는 시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인권변호사 첸추스(33)가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민 170만 명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 영상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여러 차례 올렸다가 실종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