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장군 직위 2개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
입력 2019.12.04 (14:40) 수정 2019.12.04 (14:49) 정치
국방부, 장군 직위 2개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
국방부는 오늘(4일) 소장 또는 준장이 맡았던 2개 장군 직위를 일반직 고위공무원으로 전환하면서 고위공무원 2명과 서기관 5명을 증원하는 내용이 담긴 '국방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라 현역 소장 또는 준장이 임명됐던 국방부 정보화기획관과 동원기획관 자리는 일반직공무원으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또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 군종정책과장, 양성평등정책과장, 전력계획과장, 인사교육개혁담당관 직위가 영관급 장교(대령)에서 서기관 또는 기술서기관으로 변경됩니다.

국방부는 "국방정책에 대한 민주적 통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국장급 2개와 과장급 5개 직위를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정안에는 군인이 맡아온 국방부 양성평등정책과장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하고, 전직지원정책과의 명칭을 국방일자리정책과로 변경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장군 직위 2개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
    • 입력 2019.12.04 (14:40)
    • 수정 2019.12.04 (14:49)
    정치
국방부, 장군 직위 2개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
국방부는 오늘(4일) 소장 또는 준장이 맡았던 2개 장군 직위를 일반직 고위공무원으로 전환하면서 고위공무원 2명과 서기관 5명을 증원하는 내용이 담긴 '국방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라 현역 소장 또는 준장이 임명됐던 국방부 정보화기획관과 동원기획관 자리는 일반직공무원으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또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 군종정책과장, 양성평등정책과장, 전력계획과장, 인사교육개혁담당관 직위가 영관급 장교(대령)에서 서기관 또는 기술서기관으로 변경됩니다.

국방부는 "국방정책에 대한 민주적 통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국장급 2개와 과장급 5개 직위를 일반직 공무원으로 전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정안에는 군인이 맡아온 국방부 양성평등정책과장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하고, 전직지원정책과의 명칭을 국방일자리정책과로 변경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