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명 구조함 파손 뒤 도주' 선장 검거
입력 2019.12.04 (15:33) 수정 2019.12.04 (15:33) 지역뉴스(창원)
통영해양경찰서는 출항 과정에서
인명 구조함을 파손하고 달아난 혐의로
멸치잡이 어선 선장
66살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통영시 동호동 해안도로에서
27톤 규모 어선을 출항하다
인명 구조함을 파손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사고 시간대
선박 자동 입출항 시스템과
항적 조회로 혐의 선박을 특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명 구조함 파손 뒤 도주' 선장 검거
    • 입력 2019.12.04 (15:33)
    • 수정 2019.12.04 (15:33)
    지역뉴스(창원)
통영해양경찰서는 출항 과정에서
인명 구조함을 파손하고 달아난 혐의로
멸치잡이 어선 선장
66살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통영시 동호동 해안도로에서
27톤 규모 어선을 출항하다
인명 구조함을 파손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사고 시간대
선박 자동 입출항 시스템과
항적 조회로 혐의 선박을 특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