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편결제 충전한도↑…핀테크 투자펀드 조성
입력 2019.12.04 (16:29) 수정 2019.12.04 (16:30) 경제
간편결제 충전한도↑…핀테크 투자펀드 조성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간편결제 수단으로 가전이나 항공권 등 고액 상품을 결제할 수 있게 되고, 4년간 3천억 원 규모의 핀테크 업체 전용 투자펀드가 조성됩니다.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는 오늘(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금융위는 우선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현재 2백만 원인 간편결제 선불 충전·이용 한도를 상향 조정해 가전이나 항공권 등 고가 상품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신용카드처럼 후불결제 기능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간편결제 충전액을 더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전자금융업자가 보유한 이용자 자금을 외부기관에 보관하는 방안과 함께 은행이 아닌 핀테크 업체가 오픈뱅킹을 이용해 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 페이먼트(My Payment) 산업도 새로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금융권과 민간 출자를 통해 핀테크 업체 전용 투자펀드를 4년간 3천억 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창업 초기와 규모 확대, 해외 진출 등 성장 단계별로 업체에 투자하는 용도로, 필요 시 최장 6년간 5천억 원 규모로 펀드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아울러 신용보증기금과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2022년까지 3년간 3조3천5백억 원 규모의 투자·보증·대출도 공급하고,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핀테크 기업이 기술특례 상장에 나설 경우 기술평가와 질적 심사에서 우대하는 등 코스닥 상장 제도도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간편결제 충전한도↑…핀테크 투자펀드 조성
    • 입력 2019.12.04 (16:29)
    • 수정 2019.12.04 (16:30)
    경제
간편결제 충전한도↑…핀테크 투자펀드 조성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간편결제 수단으로 가전이나 항공권 등 고액 상품을 결제할 수 있게 되고, 4년간 3천억 원 규모의 핀테크 업체 전용 투자펀드가 조성됩니다.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는 오늘(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금융위는 우선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현재 2백만 원인 간편결제 선불 충전·이용 한도를 상향 조정해 가전이나 항공권 등 고가 상품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신용카드처럼 후불결제 기능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간편결제 충전액을 더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전자금융업자가 보유한 이용자 자금을 외부기관에 보관하는 방안과 함께 은행이 아닌 핀테크 업체가 오픈뱅킹을 이용해 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 페이먼트(My Payment) 산업도 새로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금융권과 민간 출자를 통해 핀테크 업체 전용 투자펀드를 4년간 3천억 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창업 초기와 규모 확대, 해외 진출 등 성장 단계별로 업체에 투자하는 용도로, 필요 시 최장 6년간 5천억 원 규모로 펀드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아울러 신용보증기금과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2022년까지 3년간 3조3천5백억 원 규모의 투자·보증·대출도 공급하고,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핀테크 기업이 기술특례 상장에 나설 경우 기술평가와 질적 심사에서 우대하는 등 코스닥 상장 제도도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