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주요기업 3곳 중 1곳 “한일관계 악화, 실적에 악영향”
입력 2019.12.04 (17:03) 국제
日 주요기업 3곳 중 1곳 “한일관계 악화, 실적에 악영향”
일본 주요 기업 3곳 중 한 곳이 한일 관계 악화로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도요타자동차 등 일본 주요 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11~12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24개 기업이 한일 관계 악화가 실적에 '다소 악영향을 주고 있다', 기업 3곳은 '큰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지금은 악영향을 주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악영향이 예상된다'고 응답한 기업도 4곳이었습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악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대답한 기업은 47개사로 조사됐습니다.

한일 관계 악화가 실적에 다소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답한 기업 중 하나인 여행업체 JTB의 경우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여행 예약이 80% 가량, 일본에서 한국으로 가는 예약이 60∼70%가량 줄었다고 아사히는 전했습니다.

  • 日 주요기업 3곳 중 1곳 “한일관계 악화, 실적에 악영향”
    • 입력 2019.12.04 (17:03)
    국제
日 주요기업 3곳 중 1곳 “한일관계 악화, 실적에 악영향”
일본 주요 기업 3곳 중 한 곳이 한일 관계 악화로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도요타자동차 등 일본 주요 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11~12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24개 기업이 한일 관계 악화가 실적에 '다소 악영향을 주고 있다', 기업 3곳은 '큰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지금은 악영향을 주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악영향이 예상된다'고 응답한 기업도 4곳이었습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악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대답한 기업은 47개사로 조사됐습니다.

한일 관계 악화가 실적에 다소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답한 기업 중 하나인 여행업체 JTB의 경우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여행 예약이 80% 가량, 일본에서 한국으로 가는 예약이 60∼70%가량 줄었다고 아사히는 전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