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檢 압수 휴대전화 다시 압수 검토”…“현재 밀봉풀어”
입력 2019.12.04 (17:02) 수정 2019.12.04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檢 압수 휴대전화 다시 압수 검토”…“현재 밀봉풀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만, 검찰의 관련 수사는 계속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실 소속이었던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도 경찰 입회하에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한편 경찰은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백원우 첩보 문건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지난 1일.

이튿날 검찰은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해당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고, 당시 검찰과 경찰은 휴대전화를 밀봉했습니다.

압수수색 이틀 만인 오늘 오후 2시, 경찰관 3명이 입회한 가운데 검찰이 휴대전화 밀봉을 풀고 포렌식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이 휴대전화는 보안성이 뛰어난 아이폰 기종으로, 검찰은 우선 휴대전화의 암호를 해제하고 정보를 통째로 옮기는 이른바 '이미징' 작업에 나섰습니다.

검찰이 이렇게 확보한 자료를 경찰에 넘기는 것에 소극적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경찰은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해당 휴대전화 자료를 확보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당 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선 휴대전화 자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청구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경찰 “檢 압수 휴대전화 다시 압수 검토”…“현재 밀봉풀어”
    • 입력 2019.12.04 (17:02)
    • 수정 2019.12.04 (17:37)
    뉴스 5
경찰 “檢 압수 휴대전화 다시 압수 검토”…“현재 밀봉풀어”
[앵커]

청와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만, 검찰의 관련 수사는 계속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실 소속이었던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도 경찰 입회하에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한편 경찰은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백원우 첩보 문건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지난 1일.

이튿날 검찰은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해당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고, 당시 검찰과 경찰은 휴대전화를 밀봉했습니다.

압수수색 이틀 만인 오늘 오후 2시, 경찰관 3명이 입회한 가운데 검찰이 휴대전화 밀봉을 풀고 포렌식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이 휴대전화는 보안성이 뛰어난 아이폰 기종으로, 검찰은 우선 휴대전화의 암호를 해제하고 정보를 통째로 옮기는 이른바 '이미징' 작업에 나섰습니다.

검찰이 이렇게 확보한 자료를 경찰에 넘기는 것에 소극적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경찰은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해당 휴대전화 자료를 확보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당 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선 휴대전화 자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청구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