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 지키던 고양이, 알고 보니 방화범
입력 2019.12.04 (17:08) 수정 2019.12.04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집 지키던 고양이, 알고 보니 방화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반려동물에 의해 불이 나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부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발생한 거였는데요.

외출할 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시커먼 연기가 집안에 가득 찼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연기를 빼내자, 천장까지 다 타버린 집 내부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건 다름 아닌 집주인이 키우는 고양이였습니다.

주방에 놓인 전기레인지가 검게 타버렸습니다.

주변에도 그을음이 가득합니다.

역시 고양이가 주인이 집을 나간 사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겁니다.

이처럼 반려동물에 의해 불이 난 건수는 해마다 늘어, 올해 9월 말에는 30건이 넘었습니다.

특히 화재 대부분은 반려묘에 의해 불이 났는데, 이는 고양이가 호기심이 많고 점프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고양이는 자신의 키보다 4, 5배 이상 높게 뛸 수 있어, 집 곳곳을 쉽게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또, 불은 대부분 주방에 있는 전기레인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반려동물이 싱크대 위로 올라가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작동시킨 뒤, 음식물 용기나 주방용 수건 등 가연성 물건에 불이 옮겨붙은 겁니다.

[윤지열/서울 종로소방서 화재조사관 : "장시간 외출 시에는 안전 덮개를 씌운다거나 전원 스위치를 차단한다면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전기레인지 주변에 고양이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물건을 치워두는 것도 화재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집 지키던 고양이, 알고 보니 방화범
    • 입력 2019.12.04 (17:08)
    • 수정 2019.12.04 (17:37)
    뉴스 5
집 지키던 고양이, 알고 보니 방화범
[앵커]

최근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반려동물에 의해 불이 나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부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발생한 거였는데요.

외출할 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시커먼 연기가 집안에 가득 찼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연기를 빼내자, 천장까지 다 타버린 집 내부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건 다름 아닌 집주인이 키우는 고양이였습니다.

주방에 놓인 전기레인지가 검게 타버렸습니다.

주변에도 그을음이 가득합니다.

역시 고양이가 주인이 집을 나간 사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겁니다.

이처럼 반려동물에 의해 불이 난 건수는 해마다 늘어, 올해 9월 말에는 30건이 넘었습니다.

특히 화재 대부분은 반려묘에 의해 불이 났는데, 이는 고양이가 호기심이 많고 점프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고양이는 자신의 키보다 4, 5배 이상 높게 뛸 수 있어, 집 곳곳을 쉽게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또, 불은 대부분 주방에 있는 전기레인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반려동물이 싱크대 위로 올라가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작동시킨 뒤, 음식물 용기나 주방용 수건 등 가연성 물건에 불이 옮겨붙은 겁니다.

[윤지열/서울 종로소방서 화재조사관 : "장시간 외출 시에는 안전 덮개를 씌운다거나 전원 스위치를 차단한다면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전기레인지 주변에 고양이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물건을 치워두는 것도 화재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