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시민연대' 발족
입력 2019.12.04 (17:19) 수정 2019.12.04 (17:19) 창원
경남지역 145개
시민사회 단체로 꾸려진
창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시민연대'가
오늘(4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발족했습니다.
시민연대는 여성의 몸을 거래하는
서성동 집결지를 더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업소들에 대한 강력한 행정대집행과 형사고발,
성매매 여성 자활 조례 제정 등을
창원시와 시의회에 촉구했습니다.
또, 경상남도와 교육청에도
관련 정책과 예산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시민연대' 발족
    • 입력 2019-12-04 17:19:43
    • 수정2019-12-04 17:19:52
    창원
경남지역 145개
시민사회 단체로 꾸려진
창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 시민연대'가
오늘(4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발족했습니다.
시민연대는 여성의 몸을 거래하는
서성동 집결지를 더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업소들에 대한 강력한 행정대집행과 형사고발,
성매매 여성 자활 조례 제정 등을
창원시와 시의회에 촉구했습니다.
또, 경상남도와 교육청에도
관련 정책과 예산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