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매매 의혹’ 이용철 야구 해설위원, 검찰서 무혐의 처분
입력 2019.12.04 (17:28) 수정 2019.12.04 (17:29) 사회
‘성매매 의혹’ 이용철 야구 해설위원, 검찰서 무혐의 처분
성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프로야구 해설위원 이용철 씨가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씨 사건을 담당해온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어제(4일) 이씨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앞서 서울강남경찰서는 지난 8월 이씨가 2017년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 술집에서 여러 차례 성매매를 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이후 조사 과정에서 혐의점을 찾지 못해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씨는 자신을 고발한 지인 A씨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고소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성매매 의혹’ 이용철 야구 해설위원, 검찰서 무혐의 처분
    • 입력 2019.12.04 (17:28)
    • 수정 2019.12.04 (17:29)
    사회
‘성매매 의혹’ 이용철 야구 해설위원, 검찰서 무혐의 처분
성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프로야구 해설위원 이용철 씨가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씨 사건을 담당해온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어제(4일) 이씨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앞서 서울강남경찰서는 지난 8월 이씨가 2017년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 술집에서 여러 차례 성매매를 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이후 조사 과정에서 혐의점을 찾지 못해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씨는 자신을 고발한 지인 A씨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고소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