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태 “김영우 살인성인 불출마 날, 한국당 사당화의 길로”
입력 2019.12.04 (18:47) 수정 2019.12.04 (19:47) 정치
김용태 “김영우 살인성인 불출마 날, 한국당 사당화의 길로”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오늘(4일) 최근 황교안 대표가 단행한 당직 인사와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종료 의결에 대해 "당 혁신이 아니라 당 사유화"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오후 SNS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이 너무 못하지만, 한국당은 더 못 봐주겠다는 국민이 그래도 황 대표 단식을 보면서 마지막 기회를 줬었다"며 "국민이 준 마지막 시험대가 무참하게 무너졌다"고 썼습니다.

김 의원은 최근 김세연 의원이 맡았던 여의도연구원장과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 교체를 두고 "시대 교체·세대 교체를 담당할 신진 인사로 채울 수 있을지 지켜보고 있었는데, 당직 개편은 배가 산으로 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를 최고위원회가 결정한 것은 "명백한 월권"이라며 "한국당이 당 대표의 사당임을 만천하에 보여준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최소한의 정치적 도리를 망각하고, 1년여간 동고동락해온 원내대표를 만신창이로 만들어 내쳤다"면서 "'읍참마속'이라더니, '마속'이 황 대표 측근이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였던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려도 유분수지, 이건 국민과 당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김영우 의원이 살인성인 불출마 선언하는 날, 한국당은 사당화의 길로 들어선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 김용태 “김영우 살인성인 불출마 날, 한국당 사당화의 길로”
    • 입력 2019.12.04 (18:47)
    • 수정 2019.12.04 (19:47)
    정치
김용태 “김영우 살인성인 불출마 날, 한국당 사당화의 길로”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오늘(4일) 최근 황교안 대표가 단행한 당직 인사와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종료 의결에 대해 "당 혁신이 아니라 당 사유화"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오후 SNS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이 너무 못하지만, 한국당은 더 못 봐주겠다는 국민이 그래도 황 대표 단식을 보면서 마지막 기회를 줬었다"며 "국민이 준 마지막 시험대가 무참하게 무너졌다"고 썼습니다.

김 의원은 최근 김세연 의원이 맡았던 여의도연구원장과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 교체를 두고 "시대 교체·세대 교체를 담당할 신진 인사로 채울 수 있을지 지켜보고 있었는데, 당직 개편은 배가 산으로 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를 최고위원회가 결정한 것은 "명백한 월권"이라며 "한국당이 당 대표의 사당임을 만천하에 보여준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최소한의 정치적 도리를 망각하고, 1년여간 동고동락해온 원내대표를 만신창이로 만들어 내쳤다"면서 "'읍참마속'이라더니, '마속'이 황 대표 측근이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였던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려도 유분수지, 이건 국민과 당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김영우 의원이 살인성인 불출마 선언하는 날, 한국당은 사당화의 길로 들어선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