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청, K-11 복합형 소총 사업 중단…“안전 문제 등 고려”
입력 2019.12.04 (19:00) 수정 2019.12.04 (19:49) 정치
방사청, K-11 복합형 소총 사업 중단…“안전 문제 등 고려”
사업 추진 과정에서 잇따라 결함이 발견돼 감사원 감사 등을 받았던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이 결국 중단됐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오늘(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을 중단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사청은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은 감사원 감사결과, 사업추진 간 식별된 품질 문제, 장병 안전 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해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 등 두 탄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K-11 복합형 소총은 2008년 국내 연구개발 이후 2010년부터 양산 물량의 일부가 군에 보급됐습니다.

하지만 2014년부터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 결함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2014년 11월까지 914정만 납품된 뒤, 납품이 중지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사청, K-11 복합형 소총 사업 중단…“안전 문제 등 고려”
    • 입력 2019.12.04 (19:00)
    • 수정 2019.12.04 (19:49)
    정치
방사청, K-11 복합형 소총 사업 중단…“안전 문제 등 고려”
사업 추진 과정에서 잇따라 결함이 발견돼 감사원 감사 등을 받았던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이 결국 중단됐습니다.

방위사업청은 오늘(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을 중단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사청은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은 감사원 감사결과, 사업추진 간 식별된 품질 문제, 장병 안전 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해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 등 두 탄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K-11 복합형 소총은 2008년 국내 연구개발 이후 2010년부터 양산 물량의 일부가 군에 보급됐습니다.

하지만 2014년부터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 결함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2014년 11월까지 914정만 납품된 뒤, 납품이 중지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