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 오른 소방관 국가직화…관할 안 따지고 무조건 출동
입력 2019.12.04 (19:27) 수정 2019.12.04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막 오른 소방관 국가직화…관할 안 따지고 무조건 출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소방관 국가직 전환에 따른 후속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관할 구분 없이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소방서가 먼저 출동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재난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 년 고찰 낙산사를 집어삼킨 2005년 강원도 양양 산불.

당시 지휘체계의 혼선과 다른 시도와의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은 32시간이 지나서야 꺼졌습니다.

시도를 경계로 한 소방서 관할 문제는 위급 상황 시 큰 걸림돌이 됩니다.

경기도와 인접한 서울 마포구의 한 119안전센터.

차로 5분 거리에 있는 경기도 지역에서 불이 나더라도 관할이 달라서 이곳으로 신고 접수가 안 될 때도 있습니다.

앞으로는 시도 구분 없이 재난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소방서가 먼저 출동합니다.

고성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 하면 소방청장이 직접 현장을 지휘해 국가 차원에서 대응합니다.

[이흥교/소방청 기획조정관 : "소규모 재난이나 그 지역에서 일어나는 재난은 관할 소방서장이나 시도 본부장이 하도록 하고, 국가단위의 지휘 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소방청장이 (지휘합니다)."]

현재 시도 소방본부별로 분산된 119 상황관리 체계도 통합해 전국의 소방 자원을 효과적으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게 됩니다.

소방헬기를 포함한 소방 장비도 국가가 관리해 필요한 곳에 신속하게 출동이 가능해집니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현장 부족 인력 2만 명을 충원하고, 공동 채용 등 통합인사 관리를 통해 지역별 인력 격차를 줄여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막 오른 소방관 국가직화…관할 안 따지고 무조건 출동
    • 입력 2019.12.04 (19:27)
    • 수정 2019.12.04 (19:34)
    뉴스 7
막 오른 소방관 국가직화…관할 안 따지고 무조건 출동
[앵커]

정부가 소방관 국가직 전환에 따른 후속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관할 구분 없이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소방서가 먼저 출동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재난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 년 고찰 낙산사를 집어삼킨 2005년 강원도 양양 산불.

당시 지휘체계의 혼선과 다른 시도와의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은 32시간이 지나서야 꺼졌습니다.

시도를 경계로 한 소방서 관할 문제는 위급 상황 시 큰 걸림돌이 됩니다.

경기도와 인접한 서울 마포구의 한 119안전센터.

차로 5분 거리에 있는 경기도 지역에서 불이 나더라도 관할이 달라서 이곳으로 신고 접수가 안 될 때도 있습니다.

앞으로는 시도 구분 없이 재난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소방서가 먼저 출동합니다.

고성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 하면 소방청장이 직접 현장을 지휘해 국가 차원에서 대응합니다.

[이흥교/소방청 기획조정관 : "소규모 재난이나 그 지역에서 일어나는 재난은 관할 소방서장이나 시도 본부장이 하도록 하고, 국가단위의 지휘 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소방청장이 (지휘합니다)."]

현재 시도 소방본부별로 분산된 119 상황관리 체계도 통합해 전국의 소방 자원을 효과적으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게 됩니다.

소방헬기를 포함한 소방 장비도 국가가 관리해 필요한 곳에 신속하게 출동이 가능해집니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현장 부족 인력 2만 명을 충원하고, 공동 채용 등 통합인사 관리를 통해 지역별 인력 격차를 줄여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