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후>잇따른 대학교수 성추행 사건…지금은?
입력 2019.12.04 (20:02) 수정 2019.12.05 (00:03) 지역뉴스(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후>잇따른 대학교수 성추행 사건…지금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주 제주대학교의
한 교수가
여제자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는 등
대학 내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성 비위 사건이
반복되는 이유는 무엇인지
또, 시간이 흐른 뒤
가해 교수들은
어떻게 됐는지,
박천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대 56살 이 모 교수가
사용하던 연구실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교수 사무실에 붙어있던
이름표도 사라졌습니다.

지난 4월,
자신의 수업을 듣던
학생 2명의 주요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2천만 원과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받자,
제주대가 해임한 겁니다.

지난 3월에도
제주대 46살 김 모 교수가
한밤에 자신의 차에서
여제자를 껴안는 등 추행한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받으면서
교수직에서 해임됐습니다.

이들 교수는
제주대의 해임 조치가 불합리하다며
소청 심사를 냈지만,
모두 기각됐습니다.

하지만 김 교수는
재판 결과와
대학의 해임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제주대 관계자[녹취]
"현재 항소심 진행 중입니다. 행정소송도 걸었어요. 지난 9월 정도?"

이들 교수가
소송에 나서는 동안
피해 학생들은 어떻게 지냈을까.

대부분
학교 인권센터를 통해
상담 등 정신치료를 받으며
고통을 견디고 있지만,
일부 피해 학생은
자퇴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잇따른 교수들의 성추행 사건에
제주대는
당황스럽다는 입장입니다.

파면과 해임 등 엄격하게 대응했고
예방교육도 꾸준히 진행했지만,
교수 개인의 문제로 성추행이
계속해 발생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예방교육은 동영상 강의,
1년에 두 차례뿐입니다.

잇따른 성추행 사건의 책임을
교수 개인의 탓으로
돌릴 수만은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남이/제주대 총학생회장[인터뷰]
"실질적으로 교수님들에게 와 닿을 때까지 해야 하는 게 저는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멈춰버리면 그건 교육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끊이지 않는 대학 내 성추행,
철저한 예방시스템 마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뉴스후>잇따른 대학교수 성추행 사건…지금은?
    • 입력 2019.12.04 (20:02)
    • 수정 2019.12.05 (00:03)
    지역뉴스(제주)
<뉴스후>잇따른 대학교수 성추행 사건…지금은?
[앵커멘트]
지난주 제주대학교의
한 교수가
여제자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는 등
대학 내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성 비위 사건이
반복되는 이유는 무엇인지
또, 시간이 흐른 뒤
가해 교수들은
어떻게 됐는지,
박천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대 56살 이 모 교수가
사용하던 연구실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교수 사무실에 붙어있던
이름표도 사라졌습니다.

지난 4월,
자신의 수업을 듣던
학생 2명의 주요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2천만 원과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받자,
제주대가 해임한 겁니다.

지난 3월에도
제주대 46살 김 모 교수가
한밤에 자신의 차에서
여제자를 껴안는 등 추행한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받으면서
교수직에서 해임됐습니다.

이들 교수는
제주대의 해임 조치가 불합리하다며
소청 심사를 냈지만,
모두 기각됐습니다.

하지만 김 교수는
재판 결과와
대학의 해임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제주대 관계자[녹취]
"현재 항소심 진행 중입니다. 행정소송도 걸었어요. 지난 9월 정도?"

이들 교수가
소송에 나서는 동안
피해 학생들은 어떻게 지냈을까.

대부분
학교 인권센터를 통해
상담 등 정신치료를 받으며
고통을 견디고 있지만,
일부 피해 학생은
자퇴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잇따른 교수들의 성추행 사건에
제주대는
당황스럽다는 입장입니다.

파면과 해임 등 엄격하게 대응했고
예방교육도 꾸준히 진행했지만,
교수 개인의 문제로 성추행이
계속해 발생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예방교육은 동영상 강의,
1년에 두 차례뿐입니다.

잇따른 성추행 사건의 책임을
교수 개인의 탓으로
돌릴 수만은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남이/제주대 총학생회장[인터뷰]
"실질적으로 교수님들에게 와 닿을 때까지 해야 하는 게 저는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멈춰버리면 그건 교육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끊이지 않는 대학 내 성추행,
철저한 예방시스템 마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