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경지 대규모 상경 집회…"생존권 보장하라"
입력 2019.12.04 (20:24) 수정 2019.12.04 (23:58) 지역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접경지 대규모 상경 집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부의 국방개혁에 따른
군부대 해체와 이전으로
접경지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는 소식,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참다못한 접경지 주민들이
오늘 서울로 직접 올라가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하의 추위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앞 도로가
사람들로 가득 찼습니다.

동쪽의 고성부터 서쪽의 철원까지
강원도 5개 접경지역 주민들입니다.

[이펙트1] "(국방개혁) 백지화하라! 백지화하라!"

군 부대 해체와 이전은
'접경지역의 사망 선고'라며
상여를 옮기고, 곡을 합니다.

[이펙트2] "접경지역 살려보세"

그동안
1인 시위나 일부 지역 주민들이
상경 시위를 벌인 적은 있었지만,
이처럼 강원도 접경지역 주민들이 연대해
대규모로 연 건 처음입니다.

생업을 접고 올라온 주민들도
많습니다.

강운자/철원군 갈말읍[인터뷰]
"갑자기 당하니까 당황하고, 어떻게 해야 할 지 상가들이 문 닫는 데가 60% 정도 된다고 합니다."

고성을 제외한 4개 지역의 군수들도
참석했습니다.

최문순 화천군수[인터뷰]
"접경지역 주민들은 다 죽게 생겼습니다. 이제 살아보겠다고 중앙정부에 대한 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또 어떤 대책을 해줄지 그것을 묻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군 부대 유휴지 무상 제공과
폐광지역에 준하는 특별 지원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명호/양구군 양구읍[인터뷰]
"모든 것은 청와대에서 키를 쥐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을 좀 만나고 싶은 심정으로 왔습니다."

이같은 요구에 대해 국방부는
이달 17일
장관이 직접
강원도 내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만나
건의 사항을 수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 질 때까지 추가 상경집회 등 연대 행동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 접경지 대규모 상경 집회…"생존권 보장하라"
    • 입력 2019.12.04 (20:24)
    • 수정 2019.12.04 (23:58)
    지역뉴스(춘천)
접경지 대규모 상경 집회…
[앵커멘트]

정부의 국방개혁에 따른
군부대 해체와 이전으로
접경지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는 소식,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참다못한 접경지 주민들이
오늘 서울로 직접 올라가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하의 추위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앞 도로가
사람들로 가득 찼습니다.

동쪽의 고성부터 서쪽의 철원까지
강원도 5개 접경지역 주민들입니다.

[이펙트1] "(국방개혁) 백지화하라! 백지화하라!"

군 부대 해체와 이전은
'접경지역의 사망 선고'라며
상여를 옮기고, 곡을 합니다.

[이펙트2] "접경지역 살려보세"

그동안
1인 시위나 일부 지역 주민들이
상경 시위를 벌인 적은 있었지만,
이처럼 강원도 접경지역 주민들이 연대해
대규모로 연 건 처음입니다.

생업을 접고 올라온 주민들도
많습니다.

강운자/철원군 갈말읍[인터뷰]
"갑자기 당하니까 당황하고, 어떻게 해야 할 지 상가들이 문 닫는 데가 60% 정도 된다고 합니다."

고성을 제외한 4개 지역의 군수들도
참석했습니다.

최문순 화천군수[인터뷰]
"접경지역 주민들은 다 죽게 생겼습니다. 이제 살아보겠다고 중앙정부에 대한 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또 어떤 대책을 해줄지 그것을 묻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군 부대 유휴지 무상 제공과
폐광지역에 준하는 특별 지원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명호/양구군 양구읍[인터뷰]
"모든 것은 청와대에서 키를 쥐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을 좀 만나고 싶은 심정으로 왔습니다."

이같은 요구에 대해 국방부는
이달 17일
장관이 직접
강원도 내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만나
건의 사항을 수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 질 때까지 추가 상경집회 등 연대 행동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