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포 건설사 준공조건 안 지켜"...여수시 소송 검토
입력 2019.12.04 (20:37) 지역뉴스(순천)
여수시가
상포지구 사업을 추진하는 건설사에 대해
준공 조건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행을 강제하는 행정 소송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여수시는
상포지구의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도로 등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조건으로
해당 건설사에 준공 인가를 내줬지만,
건설사가 미비한 서류를 제출하는 등
조건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이행 청구 소송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건설사는
1994년 상포지구를 매립한 뒤
준공 조건을 지키지 못해
땅을 20여 년 간 방치했다가
2016년 조건이 변경돼 인가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당시 주철현 여수시장의 인척이
개입했다는 특혜 의혹이 일었습니다.(끝)
  • "상포 건설사 준공조건 안 지켜"...여수시 소송 검토
    • 입력 2019.12.04 (20:37)
    지역뉴스(순천)
여수시가
상포지구 사업을 추진하는 건설사에 대해
준공 조건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행을 강제하는 행정 소송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여수시는
상포지구의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도로 등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조건으로
해당 건설사에 준공 인가를 내줬지만,
건설사가 미비한 서류를 제출하는 등
조건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이행 청구 소송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건설사는
1994년 상포지구를 매립한 뒤
준공 조건을 지키지 못해
땅을 20여 년 간 방치했다가
2016년 조건이 변경돼 인가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당시 주철현 여수시장의 인척이
개입했다는 특혜 의혹이 일었습니다.(끝)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