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 건너간 지방자치법 개정안...제 2부지사 신설도 무산
입력 2019.12.04 (20:37) 수정 2019.12.05 (02:01) 지역뉴스(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물 건너간 지방자치법 개정안...제 2부지사 신설도 무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 정부가 30년만에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표했는데
실질적인 지방분권과
재정분권이 핵심 내용이었습니다.
전라남도는
제 2행정부지사 신설이
가능해졌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는데요
하지만 20대 국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아
폐기될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최정민 기잡니다.

[리포트]
오는 2022년까지
전남 동부권 통합청사가
들어설 부지-ㅂ니다.

전남 인구 절반에 이르는
동부권 지역의 행정 수요를
통합관리하는 역할을 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전남도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따라
동부권 통합청사에 주재하는
제 2행정부지사 신설도 추진해왔습니다.

<김영록/전남도지사 /(지난해 7월 17일)>;
"제 2의 행정부지사 신설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자치분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반영해
지방정부의 자율성과 책임성
그리고 실질적인 주민참여를
보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인구 8백만 명이 안되더라도
광역단체장이 자율적으로 부단체장 1명을
추가로 둘 수 있다는 내용으로
전남도는 도지사의 공약이라면서
발빠르게 움직였습니다.

하지만 모두 무산됐습니다.

정부가 30년만에 내놓은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지난 3월 국회에 발의됐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된 논의조차 못했고,

지난 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에
겨우 올랐지만
전문위원 보고서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20대 국회가 내년 5월 임기가 만료돼
이 때까지 통과될 수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총선을 감안할 경우
법안을 처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이번 정기국회 뿐입니다.

사실상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자동 폐기되는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오하근/ 전남도의원>;
"인국 감소와 재정의 빈곤 등의 문제가 있는데도 정치권과
국회에서 이런 문제를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치적 이슈가 없음에도
정치권의 무관심과 여야 정쟁의
희생양이 된 지방자치법 개정안...

지방 분권에 대한
가장 관심이 높은 현 정부에서도
선언적인 구호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 물 건너간 지방자치법 개정안...제 2부지사 신설도 무산
    • 입력 2019.12.04 (20:37)
    • 수정 2019.12.05 (02:01)
    지역뉴스(순천)
물 건너간 지방자치법 개정안...제 2부지사 신설도 무산
[앵커멘트]
지난해 정부가 30년만에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표했는데
실질적인 지방분권과
재정분권이 핵심 내용이었습니다.
전라남도는
제 2행정부지사 신설이
가능해졌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는데요
하지만 20대 국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아
폐기될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최정민 기잡니다.

[리포트]
오는 2022년까지
전남 동부권 통합청사가
들어설 부지-ㅂ니다.

전남 인구 절반에 이르는
동부권 지역의 행정 수요를
통합관리하는 역할을 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전남도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따라
동부권 통합청사에 주재하는
제 2행정부지사 신설도 추진해왔습니다.

<김영록/전남도지사 /(지난해 7월 17일)>;
"제 2의 행정부지사 신설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자치분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반영해
지방정부의 자율성과 책임성
그리고 실질적인 주민참여를
보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인구 8백만 명이 안되더라도
광역단체장이 자율적으로 부단체장 1명을
추가로 둘 수 있다는 내용으로
전남도는 도지사의 공약이라면서
발빠르게 움직였습니다.

하지만 모두 무산됐습니다.

정부가 30년만에 내놓은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지난 3월 국회에 발의됐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된 논의조차 못했고,

지난 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에
겨우 올랐지만
전문위원 보고서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20대 국회가 내년 5월 임기가 만료돼
이 때까지 통과될 수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총선을 감안할 경우
법안을 처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이번 정기국회 뿐입니다.

사실상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자동 폐기되는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오하근/ 전남도의원>;
"인국 감소와 재정의 빈곤 등의 문제가 있는데도 정치권과
국회에서 이런 문제를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치적 이슈가 없음에도
정치권의 무관심과 여야 정쟁의
희생양이 된 지방자치법 개정안...

지방 분권에 대한
가장 관심이 높은 현 정부에서도
선언적인 구호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