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입력 2019.12.04 (20:43)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홍콩 시위가 6개월째 장기화되는 가운데 시위 도중 기물을 파손한 시위대에게 거액의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홍콩 법원은 17살과 15살 학생 2명에 대해 경전철 역 안의 기물을 부순 혐의로 약 4천300만 원의 돈을 물어내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 각각 9개월과 3개월씩의 교정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판결문에서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불법적 수단에 호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시위가 발생한 이후 첫 판결인데요.

이와 유사한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 입력 2019.12.04 (20:43)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홍콩 시위가 6개월째 장기화되는 가운데 시위 도중 기물을 파손한 시위대에게 거액의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홍콩 법원은 17살과 15살 학생 2명에 대해 경전철 역 안의 기물을 부순 혐의로 약 4천300만 원의 돈을 물어내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 각각 9개월과 3개월씩의 교정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판결문에서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불법적 수단에 호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시위가 발생한 이후 첫 판결인데요.

이와 유사한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