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입력 2019.12.04 (20:43)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홍콩 시위가 6개월째 장기화되는 가운데 시위 도중 기물을 파손한 시위대에게 거액의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홍콩 법원은 17살과 15살 학생 2명에 대해 경전철 역 안의 기물을 부순 혐의로 약 4천300만 원의 돈을 물어내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 각각 9개월과 3개월씩의 교정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판결문에서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불법적 수단에 호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시위가 발생한 이후 첫 판결인데요.

이와 유사한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 [글로벌 플러스] 홍콩, 기물 파손 시위대에 배상 판결
    • 입력 2019-12-04 20:43:27
    • 수정2019-12-04 21:19:02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홍콩 시위가 6개월째 장기화되는 가운데 시위 도중 기물을 파손한 시위대에게 거액의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홍콩 법원은 17살과 15살 학생 2명에 대해 경전철 역 안의 기물을 부순 혐의로 약 4천300만 원의 돈을 물어내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 각각 9개월과 3개월씩의 교정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판결문에서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불법적 수단에 호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시위가 발생한 이후 첫 판결인데요.

이와 유사한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