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기내난동, 착륙국서도 처벌
입력 2019.12.04 (20:44)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기내난동, 착륙국서도 처벌
동영상영역 끝
기내 난동 행위를 막을 수 있는 '몬트리올 의정서'가 내년 1월 1일부터 발효된다는 CNN 보도 자세히 살펴봅니다.

국제 항공운송 협회에 따르면 기내 난동 사건은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몬트리올 의정서가 발효되면 기장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승무원과 승객을 위협할 경우, 또 강제 회항을 일으킬 경우 처벌할 수 있고요.

재판관할권은 기존 항공기 등록국에서 착륙국으로 확대됩니다.

1963년에 채택된 현행 도쿄협약은 재판관할권이 항공기 등록국으로 제한돼 있어 항공기 납치 등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기내난동, 착륙국서도 처벌
    • 입력 2019.12.04 (20:44)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기내난동, 착륙국서도 처벌
기내 난동 행위를 막을 수 있는 '몬트리올 의정서'가 내년 1월 1일부터 발효된다는 CNN 보도 자세히 살펴봅니다.

국제 항공운송 협회에 따르면 기내 난동 사건은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몬트리올 의정서가 발효되면 기장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승무원과 승객을 위협할 경우, 또 강제 회항을 일으킬 경우 처벌할 수 있고요.

재판관할권은 기존 항공기 등록국에서 착륙국으로 확대됩니다.

1963년에 채택된 현행 도쿄협약은 재판관할권이 항공기 등록국으로 제한돼 있어 항공기 납치 등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