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영국 터너상 사상 첫 4명 공동 수상
입력 2019.12.04 (20:45)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영국 터너상 사상 첫 4명 공동 수상
동영상영역 끝
영국 최고의 현대미술상인 터너상 시상식이 열렸는데요.

역사상 처음으로 최종 심사에 오른 후보 4명이 상을 받았습니다.

후보들은 시상식 전 심사위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요즘같은 적대적인 환경에서 작품의 우열을 가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고, 로렌스 아부 함단, 헬렌 카목, 오스카 무리요, 타이 샤니가 공동 수상했습니다.

[헬렌 카목/수상자 대표 : "이미 공동체를 나누고 고립시키는 많은 것들이 있기에 우리는 공동 수상을 통해 공통성, 다양성, 연대성의 뜻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올해의 터너상 후보 작품들은 이민, 애국주의, 시민권에 대해 다룬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35년 역사를 가진 터너상은 한 해 동안 가장 주목할 만한 전시를 보여준 50세 미만의 예술가에게 주어집니다.
  • [글로벌 플러스] 영국 터너상 사상 첫 4명 공동 수상
    • 입력 2019.12.04 (20:45)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영국 터너상 사상 첫 4명 공동 수상
영국 최고의 현대미술상인 터너상 시상식이 열렸는데요.

역사상 처음으로 최종 심사에 오른 후보 4명이 상을 받았습니다.

후보들은 시상식 전 심사위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요즘같은 적대적인 환경에서 작품의 우열을 가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고, 로렌스 아부 함단, 헬렌 카목, 오스카 무리요, 타이 샤니가 공동 수상했습니다.

[헬렌 카목/수상자 대표 : "이미 공동체를 나누고 고립시키는 많은 것들이 있기에 우리는 공동 수상을 통해 공통성, 다양성, 연대성의 뜻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올해의 터너상 후보 작품들은 이민, 애국주의, 시민권에 대해 다룬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35년 역사를 가진 터너상은 한 해 동안 가장 주목할 만한 전시를 보여준 50세 미만의 예술가에게 주어집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