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입력 2019.12.04 (20:46)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동영상영역 끝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을 쓴 작가로 유명하죠?

프랑스로 망명한 체코 출신의 작가, 밀란 쿤데라가 40년 만에 체코 국적을 회복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를 방문한 체코 총리가 쿤데라를 만나 설득을 했고,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쿤데라는 1968년 공산체제였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민주화 운동 '프라하의 봄'에 참여하다 집필과 강연 활동에 제한을 받는 등 고초를 겪었는데요.

1975년 공산당의 탄압을 피해 프랑스로 망명했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 입력 2019.12.04 (20:46)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을 쓴 작가로 유명하죠?

프랑스로 망명한 체코 출신의 작가, 밀란 쿤데라가 40년 만에 체코 국적을 회복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를 방문한 체코 총리가 쿤데라를 만나 설득을 했고,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쿤데라는 1968년 공산체제였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민주화 운동 '프라하의 봄'에 참여하다 집필과 강연 활동에 제한을 받는 등 고초를 겪었는데요.

1975년 공산당의 탄압을 피해 프랑스로 망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