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입력 2019.12.04 (20:46)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동영상영역 끝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을 쓴 작가로 유명하죠?

프랑스로 망명한 체코 출신의 작가, 밀란 쿤데라가 40년 만에 체코 국적을 회복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를 방문한 체코 총리가 쿤데라를 만나 설득을 했고,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쿤데라는 1968년 공산체제였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민주화 운동 '프라하의 봄'에 참여하다 집필과 강연 활동에 제한을 받는 등 고초를 겪었는데요.

1975년 공산당의 탄압을 피해 프랑스로 망명했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 입력 2019.12.04 (20:46)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밀란 쿤데라, 체코 국적 회복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을 쓴 작가로 유명하죠?

프랑스로 망명한 체코 출신의 작가, 밀란 쿤데라가 40년 만에 체코 국적을 회복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를 방문한 체코 총리가 쿤데라를 만나 설득을 했고,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쿤데라는 1968년 공산체제였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민주화 운동 '프라하의 봄'에 참여하다 집필과 강연 활동에 제한을 받는 등 고초를 겪었는데요.

1975년 공산당의 탄압을 피해 프랑스로 망명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