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9.12.04 (20:48)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클로징]
동영상영역 끝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 뉴질랜드' 비행기를 타면, 커피를 마신 뒤에 컵도 함께 먹을 수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이야기냐구요.

1년에 약 800만 잔의 커피컵을 제공하는 에어 뉴질랜드사가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도 보호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런 '먹는 컵'을 고안해낸겁니다.

승객들은 물이 새지도 않고 바닐라 향까지 난다며 반응이 아주 좋다고 전해지네요.

오늘 글로벌24 여기까집니다.

고맙습니다.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9.12.04 (20:48)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24 클로징]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 뉴질랜드' 비행기를 타면, 커피를 마신 뒤에 컵도 함께 먹을 수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이야기냐구요.

1년에 약 800만 잔의 커피컵을 제공하는 에어 뉴질랜드사가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도 보호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런 '먹는 컵'을 고안해낸겁니다.

승객들은 물이 새지도 않고 바닐라 향까지 난다며 반응이 아주 좋다고 전해지네요.

오늘 글로벌24 여기까집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