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9.12.04 (20:48)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클로징]
동영상영역 끝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 뉴질랜드' 비행기를 타면, 커피를 마신 뒤에 컵도 함께 먹을 수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이야기냐구요.

1년에 약 800만 잔의 커피컵을 제공하는 에어 뉴질랜드사가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도 보호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런 '먹는 컵'을 고안해낸겁니다.

승객들은 물이 새지도 않고 바닐라 향까지 난다며 반응이 아주 좋다고 전해지네요.

오늘 글로벌24 여기까집니다.

고맙습니다.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9.12.04 (20:48)
    • 수정 2019.12.04 (21:19)
    글로벌24
[글로벌24 클로징]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 뉴질랜드' 비행기를 타면, 커피를 마신 뒤에 컵도 함께 먹을 수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이야기냐구요.

1년에 약 800만 잔의 커피컵을 제공하는 에어 뉴질랜드사가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도 보호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런 '먹는 컵'을 고안해낸겁니다.

승객들은 물이 새지도 않고 바닐라 향까지 난다며 반응이 아주 좋다고 전해지네요.

오늘 글로벌24 여기까집니다.

고맙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