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 협의체’ 예산심사 착수…한국당 ‘정체불명 야합’
입력 2019.12.04 (21:13) 수정 2019.12.04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4+1 협의체’ 예산심사 착수…한국당 ‘정체불명 야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은 내년 예산안과 법안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을 뺀! 다른 당들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습니다.

한국당은 정체불명의 야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젯밤(3일)을 최후 통첩 시한으로 정했던 민주당은 오늘 당장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을 불러모아 협의체를 구성했습니다.

논의에서 빠지면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의 손해가 뻔할 예산안 논의부터 시작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예산안 처리가 매우 시급하고 또 시간이 실제로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먼저 회동을 할 수 있도록..."]

한국당에 문을 열어둔다면서도, 다른 야당 의견을 6일까지 모으고 9일 본회의에 예산안을 올리겠다는 시간 계획을 알렸습니다.

예산안에는 의사진행 방해, 필리버스터를 걸 수가 없어 한국당에게는 압박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권한도 없는 정체불명의 야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한국당에는 채찍, 다른 야당은 예산이라는 당근으로 유혹해 공수처법, 선거법을 처리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종배/자유한국당 의원 : "이해관계에 협조하는 군소정당과 함께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공공연히 겁박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은 공수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도 90%정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쟁점이 돼온 기소심의위원회를 일단 설치하되, 권한을 어느 정도까지 줄지가 막판 테이블에 올라 있습니다.

한국당은 백원우 청와대 전 비서관의 별동대가 공수처의 미래라며, 절대 반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4+1 협의체’ 예산심사 착수…한국당 ‘정체불명 야합’
    • 입력 2019.12.04 (21:13)
    • 수정 2019.12.04 (22:08)
    뉴스 9
‘4+1 협의체’ 예산심사 착수…한국당 ‘정체불명 야합’
[앵커]

민주당은 내년 예산안과 법안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을 뺀! 다른 당들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습니다.

한국당은 정체불명의 야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젯밤(3일)을 최후 통첩 시한으로 정했던 민주당은 오늘 당장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을 불러모아 협의체를 구성했습니다.

논의에서 빠지면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의 손해가 뻔할 예산안 논의부터 시작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예산안 처리가 매우 시급하고 또 시간이 실제로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먼저 회동을 할 수 있도록..."]

한국당에 문을 열어둔다면서도, 다른 야당 의견을 6일까지 모으고 9일 본회의에 예산안을 올리겠다는 시간 계획을 알렸습니다.

예산안에는 의사진행 방해, 필리버스터를 걸 수가 없어 한국당에게는 압박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권한도 없는 정체불명의 야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한국당에는 채찍, 다른 야당은 예산이라는 당근으로 유혹해 공수처법, 선거법을 처리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종배/자유한국당 의원 : "이해관계에 협조하는 군소정당과 함께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공공연히 겁박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은 공수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도 90%정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쟁점이 돼온 기소심의위원회를 일단 설치하되, 권한을 어느 정도까지 줄지가 막판 테이블에 올라 있습니다.

한국당은 백원우 청와대 전 비서관의 별동대가 공수처의 미래라며, 절대 반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