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앵커의 눈] 軍 데리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중대 결정’ 예고
입력 2019.12.04 (21:17) 수정 2019.12.04 (21: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의 눈] 軍 데리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중대 결정’ 예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연말 시한이 다가오면서 북한과 미국의 신경전이 한층 가열되는 분위기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49일 만에 백두산에 올라, 혁명정신으로 제국주의자들에 맞설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또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소집하면서 중대 결정도 예고했습니다.

최근 북한의 거듭된 위협에 트럼프 대통령도 발언 수위를 높였는데요.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로켓맨'이란 표현을 쓰고 무력사용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은 가장 강력한 나라입니다. 가능하다면 (군사력을)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 해야 한다면 사용할 것입니다."]

두 최고지도자들이 가세해 더욱 거세진 신경전.

북미관계가 강 대 강 구도로 돌아서버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효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백마를 타고 눈 덮인 백두산에 올랐습니다.

북한이 선전하는 항일 투쟁 유적지를 둘러봤습니다.

부인 리설주 여사와 개울을 건너고, 모닥불을 쬐는 등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 모습도 연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제국주의자들의 전대미문의 봉쇄압박 책동"을 거론하고, 자력갱생의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례적인 건 군 간부들의 동행입니다.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과 각 군 사령관, 군단장들을 대동했습니다.

[北 조선중앙TV/오늘 : "제국주의자들과 계급적 원수들의 책동이 날로 더욱 우심(극심)해지고 있는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언제나 백두의 공격사상으로 살며 투쟁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북한이 선전하는 항일 투쟁 유적지에서 미국에 대한 항전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이른바 '새로운 길'에 대한 결심을 암시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조성렬/북한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 "자력갱생이라든지 강력한 군사력, 국제관계에서 사회주의 연대를 강화하는 이런 조치는 바로 시작되고 있다고 볼 수 있고요."]

북한은 이달 하순에 당의 정책 노선을 결정하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도 소집했습니다.

"변화된 대내외 정세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결정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집권 이후 12월에 당 전원회의를 여는 건 처음으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에 관한 중대 결단이 내려질 가능성이 큽니다.

'연말시한'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았지만, 상황에 따라 군사적 도발 수위가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내년은 당 창건 75주년이고, 5개년 계획에 따른 경제발전의 성과도 내야한다는 점에서 북한이 한계선인 '레드라인'을 넘을 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앵커의 눈] 軍 데리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중대 결정’ 예고
    • 입력 2019.12.04 (21:17)
    • 수정 2019.12.04 (21:31)
    뉴스 9
[앵커의 눈] 軍 데리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중대 결정’ 예고
[앵커]

이른바 연말 시한이 다가오면서 북한과 미국의 신경전이 한층 가열되는 분위기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49일 만에 백두산에 올라, 혁명정신으로 제국주의자들에 맞설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또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소집하면서 중대 결정도 예고했습니다.

최근 북한의 거듭된 위협에 트럼프 대통령도 발언 수위를 높였는데요.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로켓맨'이란 표현을 쓰고 무력사용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은 가장 강력한 나라입니다. 가능하다면 (군사력을)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 해야 한다면 사용할 것입니다."]

두 최고지도자들이 가세해 더욱 거세진 신경전.

북미관계가 강 대 강 구도로 돌아서버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효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백마를 타고 눈 덮인 백두산에 올랐습니다.

북한이 선전하는 항일 투쟁 유적지를 둘러봤습니다.

부인 리설주 여사와 개울을 건너고, 모닥불을 쬐는 등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 모습도 연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제국주의자들의 전대미문의 봉쇄압박 책동"을 거론하고, 자력갱생의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례적인 건 군 간부들의 동행입니다.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과 각 군 사령관, 군단장들을 대동했습니다.

[北 조선중앙TV/오늘 : "제국주의자들과 계급적 원수들의 책동이 날로 더욱 우심(극심)해지고 있는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언제나 백두의 공격사상으로 살며 투쟁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북한이 선전하는 항일 투쟁 유적지에서 미국에 대한 항전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이른바 '새로운 길'에 대한 결심을 암시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조성렬/북한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 "자력갱생이라든지 강력한 군사력, 국제관계에서 사회주의 연대를 강화하는 이런 조치는 바로 시작되고 있다고 볼 수 있고요."]

북한은 이달 하순에 당의 정책 노선을 결정하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도 소집했습니다.

"변화된 대내외 정세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결정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집권 이후 12월에 당 전원회의를 여는 건 처음으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에 관한 중대 결단이 내려질 가능성이 큽니다.

'연말시한'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았지만, 상황에 따라 군사적 도발 수위가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내년은 당 창건 75주년이고, 5개년 계획에 따른 경제발전의 성과도 내야한다는 점에서 북한이 한계선인 '레드라인'을 넘을 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