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반도 미군 주둔하면 공정 부담”…“협상장선 ‘주한미군’발언 없어”
입력 2019.12.04 (21:22) 수정 2019.12.04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반도 미군 주둔하면 공정 부담”…“협상장선 ‘주한미군’발언 없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의 한반도 주둔을 방위비 분담금과 연계시키는 발언을 하며 우리를 압박하고 있는데요.

일단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한미 방위비 협상에선 미국이 관련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우리 측 협상대표가 밝혔습니다.

워싱턴 금철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한미군 감축 등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여러 해석을 낳기에 충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미군의 한반도 주둔이 국가안보에 이익이라고 생각합니까?) 양쪽으로 다 논의할 수 있습니다. 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공정하게 방위비를 분담해야 합니다."]

듣기에 따라선 협상카드로 쓸수 있다는 얘기로도 해석되는 부분입니다.

당장 워싱턴에서 진행중인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영향을 미칠까란 분석도 있었지만 한국 측 협상대표는 그런 얘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협상과 주한미군 연계성을 시사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 협상장에서 얘기가 나왔나요?) 안나왔습니다."]

협상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한 증액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여러번 한만큼, 추가적인 상황변화로 인식하진 않는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협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나온 공개발언인 만큼, 한국측엔 압박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어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 하원 외교위와 군사위 위원장이 국무부와 국방부 장관앞으로 핵심동맹인 한국을 방위비 협상으로 너무 압박해선 안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낸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거기엔 주한미군 주둔이 미국의 안보를 증진시킨다고도 돼 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협상과 주한미군을 연계해선 안된다는 미 의회 지도자들의 발언은 그동안 계속돼 왔습니다.

동맹을 손익계산서로 따지는 트럼프식 방법을 견제하기위한 것이지만 대통령이 지시를 이행해야 하는 미 행정부의 대응은 조금 달라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한반도 미군 주둔하면 공정 부담”…“협상장선 ‘주한미군’발언 없어”
    • 입력 2019.12.04 (21:22)
    • 수정 2019.12.04 (22:09)
    뉴스 9
“한반도 미군 주둔하면 공정 부담”…“협상장선 ‘주한미군’발언 없어”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의 한반도 주둔을 방위비 분담금과 연계시키는 발언을 하며 우리를 압박하고 있는데요.

일단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한미 방위비 협상에선 미국이 관련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우리 측 협상대표가 밝혔습니다.

워싱턴 금철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한미군 감축 등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여러 해석을 낳기에 충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미군의 한반도 주둔이 국가안보에 이익이라고 생각합니까?) 양쪽으로 다 논의할 수 있습니다. 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공정하게 방위비를 분담해야 합니다."]

듣기에 따라선 협상카드로 쓸수 있다는 얘기로도 해석되는 부분입니다.

당장 워싱턴에서 진행중인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영향을 미칠까란 분석도 있었지만 한국 측 협상대표는 그런 얘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협상과 주한미군 연계성을 시사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 협상장에서 얘기가 나왔나요?) 안나왔습니다."]

협상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한 증액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여러번 한만큼, 추가적인 상황변화로 인식하진 않는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협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나온 공개발언인 만큼, 한국측엔 압박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어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 하원 외교위와 군사위 위원장이 국무부와 국방부 장관앞으로 핵심동맹인 한국을 방위비 협상으로 너무 압박해선 안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낸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거기엔 주한미군 주둔이 미국의 안보를 증진시킨다고도 돼 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협상과 주한미군을 연계해선 안된다는 미 의회 지도자들의 발언은 그동안 계속돼 왔습니다.

동맹을 손익계산서로 따지는 트럼프식 방법을 견제하기위한 것이지만 대통령이 지시를 이행해야 하는 미 행정부의 대응은 조금 달라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