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내년초 양양공항 철수"
입력 2019.12.04 (21:50) 수정 2019.12.05 (01:56)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50인승 항공기로
양양과 제주, 김해를 오가던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가
내년 초 철수합니다.
2009년 취항해
10년 동안 양양공항을 지켜왔지만
최근 취항한 플라이강원과의
경쟁에서 밀렸기 때문입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양양에서 제주와
김해를 오가는 50인승 소형 항공기가
모두 서있습니다.

평소대로라면
바쁘게 움직여야 할 항공기지만
지금은 운항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플라이강원이 취항한 이후
예약 취소가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는
제주까지 편도 운임이
10만 원 안팎이지만
플라이강원은 2~3만 원 수준입니다.

노승영/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회장[녹취]
주말이면 50명 차던 승객이 요즘은 하루 1명,3명,0명 이렇습니다.(열흘간)환불한
금액이 2억 원이나 됩니다.

이틀 동안은
항공기 운항을 아예 중단했고
양양-제주편은
하루 2편에서 한 편으로 줄였습니다.

양양공항의 유일한
국제노선이던 일본 기타큐슈 노선도
운항을 멈췄습니다.

이에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는
경남이나 호남쪽으로
항공사 근거지를 옮길 계획입니다.

시기는 한 달 뒤인
내년 초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노승영/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회장[녹취]
저희한테 와서 운항을 해달라는 (자치단체)가 3군데 있습니다. (기자:내년에 근거지를
옮길 가능성이 높다?) 예 그렇습니다.

2009년 취항해
승객 15만 명을 실어나르며
유령공항의 이미지를 희석시켰던
소형 항공사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플라이강원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끝)
  •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내년초 양양공항 철수"
    • 입력 2019.12.04 (21:50)
    • 수정 2019.12.05 (01:56)
    뉴스9(강릉)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앵커멘트]
50인승 항공기로
양양과 제주, 김해를 오가던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가
내년 초 철수합니다.
2009년 취항해
10년 동안 양양공항을 지켜왔지만
최근 취항한 플라이강원과의
경쟁에서 밀렸기 때문입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양양에서 제주와
김해를 오가는 50인승 소형 항공기가
모두 서있습니다.

평소대로라면
바쁘게 움직여야 할 항공기지만
지금은 운항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플라이강원이 취항한 이후
예약 취소가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는
제주까지 편도 운임이
10만 원 안팎이지만
플라이강원은 2~3만 원 수준입니다.

노승영/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회장[녹취]
주말이면 50명 차던 승객이 요즘은 하루 1명,3명,0명 이렇습니다.(열흘간)환불한
금액이 2억 원이나 됩니다.

이틀 동안은
항공기 운항을 아예 중단했고
양양-제주편은
하루 2편에서 한 편으로 줄였습니다.

양양공항의 유일한
국제노선이던 일본 기타큐슈 노선도
운항을 멈췄습니다.

이에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는
경남이나 호남쪽으로
항공사 근거지를 옮길 계획입니다.

시기는 한 달 뒤인
내년 초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노승영/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회장[녹취]
저희한테 와서 운항을 해달라는 (자치단체)가 3군데 있습니다. (기자:내년에 근거지를
옮길 가능성이 높다?) 예 그렇습니다.

2009년 취항해
승객 15만 명을 실어나르며
유령공항의 이미지를 희석시켰던
소형 항공사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플라이강원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끝)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