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용후핵연료' 보관 논의, 지지부진
입력 2019.12.04 (21:52) 지역뉴스(대구)
경주 월성원전에서 발생하는
사용후핵연료인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보관시설을
늘리는 논의가 지지부진합니다.
경주시 등은
지난 달 이 사안을 논의할
경주지역 실행기구를 출범했지만
아직 첫 정례회 의정도 잡지 못했습니다.
원자력 안전위원회 역시
이 논의가 충분하지 않았다며
심의를 미루고 있습니다. (끝)
  • '사용후핵연료' 보관 논의, 지지부진
    • 입력 2019.12.04 (21:52)
    지역뉴스(대구)
경주 월성원전에서 발생하는
사용후핵연료인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보관시설을
늘리는 논의가 지지부진합니다.
경주시 등은
지난 달 이 사안을 논의할
경주지역 실행기구를 출범했지만
아직 첫 정례회 의정도 잡지 못했습니다.
원자력 안전위원회 역시
이 논의가 충분하지 않았다며
심의를 미루고 있습니다. (끝)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