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왜곡' 유튜브 콘텐츠 200건
입력 2019.12.04 (21:53) 수정 2019.12.05 (01:40)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5·18 왜곡' 유튜브 콘텐츠 200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유튜브 콘텐츠가
200건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주로 북한군 개입설 등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주장이 담겨 있는데
차단할 방법이 없는 상탭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만원의 연구결과는 누구의 내란도 아니었다. 북한과 광주가 결탁하여 일으킨 국가전복 게릴라전이었다."

5·18민주화운동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동영상.

유튜브에 이 같은
5·18 왜곡 콘텐츠가
200건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이
5·18 관련 유튜브 동영상
천200여 건을 전수조사한 결과입니다.

광주 전남 민언련은
네댓 개의 주요 채널이
가짜 동영상을 만들고,
다른 채널이 확대·재생산하는
구조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군 개입설을 주로 주장했는데
근거는 황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펙트2]5·18 왜곡 논란 동영상
"얘(시민군)도 개머리판이 위로 있어요. 이 북한 인민군하고 똑같아요. 총 드는 게"

전두환 씨가
대한민국을 지킨 것이라는
주장도 서슴지 않습니다.

[인터뷰]김옥렬/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간첩설 같은 것을 지만원씨가 얘기하면 또 다른 유튜버는 지만원씨가 그렇게 얘기했다며 기정사실화해서"

총 200건의
5·18 왜곡 동영상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98건이
올해 업로드 됐습니다.

일부 동영상의 조회수는
100만이 넘었습니다.

올해 초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관련 망언 등으로
극우 세력이 비판을 받자
오히려 왜곡이 극심해졌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올해 5·18 관련
콘텐츠 110건에 대해
삭제 및 접촉차단을 결정했지만
유튜브의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일부 신문과 방송,
종합편성채널에서도
5·18에 대한 의도적인
왜곡과 폄훼가
계속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5·18 기념재단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 '5·18 왜곡' 유튜브 콘텐츠 200건
    • 입력 2019.12.04 (21:53)
    • 수정 2019.12.05 (01:40)
    뉴스9(광주)
'5·18 왜곡' 유튜브 콘텐츠 200건
[앵커멘트]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유튜브 콘텐츠가
200건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주로 북한군 개입설 등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주장이 담겨 있는데
차단할 방법이 없는 상탭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만원의 연구결과는 누구의 내란도 아니었다. 북한과 광주가 결탁하여 일으킨 국가전복 게릴라전이었다."

5·18민주화운동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동영상.

유튜브에 이 같은
5·18 왜곡 콘텐츠가
200건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이
5·18 관련 유튜브 동영상
천200여 건을 전수조사한 결과입니다.

광주 전남 민언련은
네댓 개의 주요 채널이
가짜 동영상을 만들고,
다른 채널이 확대·재생산하는
구조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군 개입설을 주로 주장했는데
근거는 황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펙트2]5·18 왜곡 논란 동영상
"얘(시민군)도 개머리판이 위로 있어요. 이 북한 인민군하고 똑같아요. 총 드는 게"

전두환 씨가
대한민국을 지킨 것이라는
주장도 서슴지 않습니다.

[인터뷰]김옥렬/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간첩설 같은 것을 지만원씨가 얘기하면 또 다른 유튜버는 지만원씨가 그렇게 얘기했다며 기정사실화해서"

총 200건의
5·18 왜곡 동영상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98건이
올해 업로드 됐습니다.

일부 동영상의 조회수는
100만이 넘었습니다.

올해 초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관련 망언 등으로
극우 세력이 비판을 받자
오히려 왜곡이 극심해졌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올해 5·18 관련
콘텐츠 110건에 대해
삭제 및 접촉차단을 결정했지만
유튜브의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일부 신문과 방송,
종합편성채널에서도
5·18에 대한 의도적인
왜곡과 폄훼가
계속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5·18 기념재단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