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성 공청회 "연접지역 소음피해는?"
입력 2019.12.04 (21:53) 수정 2019.12.05 (02:1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성 공청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청회가 오늘
첫 번째로 의성에서 열렸습니다.
3천억 원 규모의
지원사업비가 발표됐지만
주민들은 소음 피해를 비롯한
다양한 우려들을 쏟아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4백 여 명의 의성 주민들이
강당을 가득 메웠습니다.

국방부와 대구시가,
대구 군공항이 옮겨갈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입니다.

책정된 지원사업비는
최소 3천억 원,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군공항이 결정되면,
두 지자체에 천 5백억 원씩이
분배됩니다.

사업별로 보면
도로나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기반시설 설치에
가장 많은 7백 75억 원이,
농기계 창고나 대체에너지 등,
소득 증대사업에 5백억 원,
보건복지의료시설 확충에
백 20억 원 씩이 투입됩니다.

주민들은,
이주해야 하는 축산 농가들이
대체 축사를 찾을 수 있을지,
이주 대상이 아닌 연접지역 주민들의
소음피해 대책은 있는지 물었습니다.

노인들의 소음피해질환을 줄일
종합 치료센터 건립도 요구했습니다.

김민주/ 의성군 비안면 [녹취]
"이주를 원치 않고 살기를 원하는 주민에 대하여 어떠한 시설 보완이라든지 어떤 대책이 (있습니까?)"

황선필 과장/ 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 [인터뷰]
"군소음법이 제정됐기 때문에 보상금을 웨클(소음도)에 따라 수령하실 것 같고요. 소득증대사업, 뭐 태양광 발전 등에서 나온 수익금들은 최우선적으로 해당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그런가 하면,
의성과 군위 간 유치경쟁 때문에
정부가 이전지원사업에
소극적이 될 거란 우려도 나왔습니다.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은,
이달 중 확정되는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계획에 반영됩니다.

내일은 의성과의
공동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과,
단독 후보지인 군위 우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가 이어집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의성 공청회 "연접지역 소음피해는?"
    • 입력 2019.12.04 (21:53)
    • 수정 2019.12.05 (02:14)
    뉴스9(대구)
의성 공청회
[앵커멘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청회가 오늘
첫 번째로 의성에서 열렸습니다.
3천억 원 규모의
지원사업비가 발표됐지만
주민들은 소음 피해를 비롯한
다양한 우려들을 쏟아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4백 여 명의 의성 주민들이
강당을 가득 메웠습니다.

국방부와 대구시가,
대구 군공항이 옮겨갈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입니다.

책정된 지원사업비는
최소 3천억 원,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군공항이 결정되면,
두 지자체에 천 5백억 원씩이
분배됩니다.

사업별로 보면
도로나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기반시설 설치에
가장 많은 7백 75억 원이,
농기계 창고나 대체에너지 등,
소득 증대사업에 5백억 원,
보건복지의료시설 확충에
백 20억 원 씩이 투입됩니다.

주민들은,
이주해야 하는 축산 농가들이
대체 축사를 찾을 수 있을지,
이주 대상이 아닌 연접지역 주민들의
소음피해 대책은 있는지 물었습니다.

노인들의 소음피해질환을 줄일
종합 치료센터 건립도 요구했습니다.

김민주/ 의성군 비안면 [녹취]
"이주를 원치 않고 살기를 원하는 주민에 대하여 어떠한 시설 보완이라든지 어떤 대책이 (있습니까?)"

황선필 과장/ 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 [인터뷰]
"군소음법이 제정됐기 때문에 보상금을 웨클(소음도)에 따라 수령하실 것 같고요. 소득증대사업, 뭐 태양광 발전 등에서 나온 수익금들은 최우선적으로 해당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그런가 하면,
의성과 군위 간 유치경쟁 때문에
정부가 이전지원사업에
소극적이 될 거란 우려도 나왔습니다.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은,
이달 중 확정되는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계획에 반영됩니다.

내일은 의성과의
공동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과,
단독 후보지인 군위 우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가 이어집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