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동향 파악 전달”…현 울산 부시장이 첩보 제보
입력 2019.12.04 (22:1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동향 파악 전달”…현 울산 부시장이 첩보 제보
동영상영역 끝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사람이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됐습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시절 울산시 국장직에서 2015년 물러났다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현 시장의 선거 캠프에 참여했습니다.

이후 시장직 인수위 총괄 간사를 거쳐, 현 울산시 부시장직까지 올랐습니다.

울산지역 민주당 관계자는 "송 부시장이 송철호 시장 당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1등 공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송 부시장이 상대 후보였던 김 전 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것을 두고, 검찰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목적이 있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은 요구에 의해 지역 여론 동향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입니다. 지금 현재도 있어요. 그 사람들한테 여러가지 이제 지역에서 언론 같은 데 나오면...거기에 대한 동향들을 물어보면 거기에 대해서 얘기해 주고 알려준 거죠."]

일상적인 여론 전달이었을 뿐, 정치적 의도나 목적은 없었다는 겁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당연히 이제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고..."]

앞서 송 부시장은 지난해 초 김기현 전 시장 비서실장의 레미콘 업체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에서도 '주요 진술자'로 지목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송 부시장을 불러 제보 전달 경위와, 이후 첩보가 생산돼 실제 수사로 이어진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자막뉴스] “동향 파악 전달”…현 울산 부시장이 첩보 제보
    • 입력 2019.12.04 (22:14)
    자막뉴스
[자막뉴스] “동향 파악 전달”…현 울산 부시장이 첩보 제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사람이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됐습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시절 울산시 국장직에서 2015년 물러났다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현 시장의 선거 캠프에 참여했습니다.

이후 시장직 인수위 총괄 간사를 거쳐, 현 울산시 부시장직까지 올랐습니다.

울산지역 민주당 관계자는 "송 부시장이 송철호 시장 당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1등 공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송 부시장이 상대 후보였던 김 전 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것을 두고, 검찰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목적이 있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은 요구에 의해 지역 여론 동향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입니다. 지금 현재도 있어요. 그 사람들한테 여러가지 이제 지역에서 언론 같은 데 나오면...거기에 대한 동향들을 물어보면 거기에 대해서 얘기해 주고 알려준 거죠."]

일상적인 여론 전달이었을 뿐, 정치적 의도나 목적은 없었다는 겁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당연히 이제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고..."]

앞서 송 부시장은 지난해 초 김기현 전 시장 비서실장의 레미콘 업체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에서도 '주요 진술자'로 지목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송 부시장을 불러 제보 전달 경위와, 이후 첩보가 생산돼 실제 수사로 이어진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