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입력 2019.12.04 (22:1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만들어 경찰에 간 첩보 문건의 제목은 '지방자치단체장 김기현 비위 의혹'.

A4용지 3~4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김 전 시장 측을 대상으로 한 의혹 6, 7개가 정리돼 있었습니다.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름, 소속, 직책 등 간략한 인적 사항도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몇 건을 포함해 김 전 시장 측근들이 연관된 업체 유착 의혹이 3, 4건.

나머지는 울산시의 인사 비위 관련 첩보였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가운데 신빙성이 있다고 본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이권 개입 의혹만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정 레미콘 업체가 사업을 딸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내용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비위 첩보는 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인사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시장 본인의 비위인지, 측근 비위인지 명확히 나와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해당 첩보에 대해 "목적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면 꼭 시장 본인이 아니라 가족을 겨냥하더라도 그런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결국, 이 첩보 생산과 이첩, 실제 수사 과정에서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 입력 2019.12.04 (22:17)
    자막뉴스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만들어 경찰에 간 첩보 문건의 제목은 '지방자치단체장 김기현 비위 의혹'.

A4용지 3~4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김 전 시장 측을 대상으로 한 의혹 6, 7개가 정리돼 있었습니다.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름, 소속, 직책 등 간략한 인적 사항도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몇 건을 포함해 김 전 시장 측근들이 연관된 업체 유착 의혹이 3, 4건.

나머지는 울산시의 인사 비위 관련 첩보였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가운데 신빙성이 있다고 본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이권 개입 의혹만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정 레미콘 업체가 사업을 딸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내용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비위 첩보는 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인사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시장 본인의 비위인지, 측근 비위인지 명확히 나와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해당 첩보에 대해 "목적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면 꼭 시장 본인이 아니라 가족을 겨냥하더라도 그런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결국, 이 첩보 생산과 이첩, 실제 수사 과정에서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