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입력 2019.12.04 (22:1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만들어 경찰에 간 첩보 문건의 제목은 '지방자치단체장 김기현 비위 의혹'.

A4용지 3~4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김 전 시장 측을 대상으로 한 의혹 6, 7개가 정리돼 있었습니다.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름, 소속, 직책 등 간략한 인적 사항도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몇 건을 포함해 김 전 시장 측근들이 연관된 업체 유착 의혹이 3, 4건.

나머지는 울산시의 인사 비위 관련 첩보였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가운데 신빙성이 있다고 본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이권 개입 의혹만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정 레미콘 업체가 사업을 딸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내용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비위 첩보는 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인사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시장 본인의 비위인지, 측근 비위인지 명확히 나와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해당 첩보에 대해 "목적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면 꼭 시장 본인이 아니라 가족을 겨냥하더라도 그런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결국, 이 첩보 생산과 이첩, 실제 수사 과정에서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 입력 2019.12.04 (22:17)
    자막뉴스
[자막뉴스] [단독] 청와대 첩보는 6~7건, 市 인사비리도 망라…1건만 수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만들어 경찰에 간 첩보 문건의 제목은 '지방자치단체장 김기현 비위 의혹'.

A4용지 3~4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김 전 시장 측을 대상으로 한 의혹 6, 7개가 정리돼 있었습니다.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름, 소속, 직책 등 간략한 인적 사항도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몇 건을 포함해 김 전 시장 측근들이 연관된 업체 유착 의혹이 3, 4건.

나머지는 울산시의 인사 비위 관련 첩보였던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가운데 신빙성이 있다고 본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이권 개입 의혹만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정 레미콘 업체가 사업을 딸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내용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비위 첩보는 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인사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시장 본인의 비위인지, 측근 비위인지 명확히 나와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해당 첩보에 대해 "목적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면 꼭 시장 본인이 아니라 가족을 겨냥하더라도 그런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결국, 이 첩보 생산과 이첩, 실제 수사 과정에서 선거 개입 의도가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