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경찰이 추락사로 결론냈는데…“자살 아니냐” 보험금 안 주는 삼성화재
입력 2019.12.04 (22:4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경찰이 추락사로 결론냈는데…“자살 아니냐” 보험금 안 주는 삼성화재
동영상영역 끝
삼성화재 보험 설계사로 일하던 김 모 씨는 지난해 5월, 아파트 현관 지붕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결론 낸 사망원인은 창문에서 과실로 떨어진 추락사였습니다.

같은 삼성화재에서 일하던 김 씨 어머니는, 보험사인 삼성화재에 상해사망 보험금 12억 4천만 원을 청구했습니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습니다.

김 씨의 키가 172센티미터로 창문 높이가 배꼽 위까지 올라와 실수로 떨어질 수가 없다는 겁니다.

[김 씨 어머니/삼성화재 보험설계사/음성변조 : "(아들이) 자살해야 할 이유도 없고 대부분 사람은 자살한다고 하면 자기가 어디서 죽었는지에 대한 표시를 대부분 해요. 그런데 그런 것도 한 개도 없어요."]

김 씨 어머니는 지난해 11월 금융감독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해 보험금 지급이 타당하다고 결론을 받았습니다.

창밖으로 몸을 기울였더라도 극단적 선택을 의도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했습니다.

삼성화재 측은 금감원 권고에도, 보험금의 30%만 받는 선에서 조정하자고 요구했습니다.

[김 씨 어머니/음성변조 : "제가 보상을 못 받는데 제 고객님들을 제가 지킬 수 있을까라는, 사실은 되게 불안한 마음이에요... '삼성 보상 잘 안 나가요', 이렇게 할 수는 없잖아요. 너무 마음이 아파요."]

삼성화재는 '용역 조사' 결과를 따랐고 소송 전 합의 가능성을 물어봤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화재 관계자/음성변조 :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한푼의 보험금이라도 쉽게 판단해선 안 된다고 보고요, 보험료 인상과도 연관돼 있기 때문에."]

삼성화재는 지난달 유족에게 줘야 할 돈이 없다며, 법원에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도 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자막뉴스] 경찰이 추락사로 결론냈는데…“자살 아니냐” 보험금 안 주는 삼성화재
    • 입력 2019.12.04 (22:44)
    자막뉴스
[자막뉴스] 경찰이 추락사로 결론냈는데…“자살 아니냐” 보험금 안 주는 삼성화재
삼성화재 보험 설계사로 일하던 김 모 씨는 지난해 5월, 아파트 현관 지붕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결론 낸 사망원인은 창문에서 과실로 떨어진 추락사였습니다.

같은 삼성화재에서 일하던 김 씨 어머니는, 보험사인 삼성화재에 상해사망 보험금 12억 4천만 원을 청구했습니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습니다.

김 씨의 키가 172센티미터로 창문 높이가 배꼽 위까지 올라와 실수로 떨어질 수가 없다는 겁니다.

[김 씨 어머니/삼성화재 보험설계사/음성변조 : "(아들이) 자살해야 할 이유도 없고 대부분 사람은 자살한다고 하면 자기가 어디서 죽었는지에 대한 표시를 대부분 해요. 그런데 그런 것도 한 개도 없어요."]

김 씨 어머니는 지난해 11월 금융감독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해 보험금 지급이 타당하다고 결론을 받았습니다.

창밖으로 몸을 기울였더라도 극단적 선택을 의도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했습니다.

삼성화재 측은 금감원 권고에도, 보험금의 30%만 받는 선에서 조정하자고 요구했습니다.

[김 씨 어머니/음성변조 : "제가 보상을 못 받는데 제 고객님들을 제가 지킬 수 있을까라는, 사실은 되게 불안한 마음이에요... '삼성 보상 잘 안 나가요', 이렇게 할 수는 없잖아요. 너무 마음이 아파요."]

삼성화재는 '용역 조사' 결과를 따랐고 소송 전 합의 가능성을 물어봤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화재 관계자/음성변조 : "보험회사 입장에서는 한푼의 보험금이라도 쉽게 판단해선 안 된다고 보고요, 보험료 인상과도 연관돼 있기 때문에."]

삼성화재는 지난달 유족에게 줘야 할 돈이 없다며, 법원에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도 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