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회복지법인 잇단 비리... "손 놓은 지자체"
입력 2019.12.04 (22:55) 수정 2019.12.04 (22:55) 지역뉴스(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사회복지법인 잇단 비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영덕 한 사회복지법인의
잇따른 비리 의혹에 대해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자치단체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애인 학대와 보조금 부정수급 등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영덕의 한 사회복지법인.

지난 2016년에는
시설 원장이 한 장애인을 폭행하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며
직원들이 영덕군청에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영덕군은
인권침해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별다른 행정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시설 직원(음성 변조)[녹취]
"군의 담당자와 담당 계장과 그리고 재단 이사장과 시설장 이 네 명이 회의실에 가서 한 시간 반 두 시간가량 상담을 하고 난
다음에 별문제 없는 걸로 해결을 본 거로.."

이후에도 이 법인에서
장애인 학대와 보조금 부정수급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지만,
영덕군은 지도 점검에서
이를 한 번도 적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1년에 한 번 하는 점검으로
비리를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변명합니다.

영덕군청 관계자(음성 변조)[녹취]
"단순히 1년에 한 번 가서 저희가 그걸
다 보지는 못하거든요. 담당자들은 계속
인사가 나잖아요. 그 사람들이 전문적으로
숨기면 사실은 밝히기가 좀 어렵지 않나.."

이 때문에
지자체의 형식적인 점검과 예방 활동이
사회복지단체의 비리를 키웠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전근배/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책국장
"이런 시설 중심, 민간 중심으로 발전되어 왔었던 역사를 단절하는 시작이 있어야 됩니다. 그러니까 그 반대로 민간 중심이면 공공 중심으로, 시설 중심이면 지역 중심으로 다시 전환되는 큰 계기가 필요합니다."

관리 책임이 있는
자치단체가 관리에 손을 놓으면서
복지법인의 인권 침해와 비리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사회복지법인 잇단 비리... "손 놓은 지자체"
    • 입력 2019.12.04 (22:55)
    • 수정 2019.12.04 (22:55)
    지역뉴스(포항)
사회복지법인 잇단 비리...
[앵커멘트]
영덕 한 사회복지법인의
잇따른 비리 의혹에 대해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자치단체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애인 학대와 보조금 부정수급 등
각종 비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영덕의 한 사회복지법인.

지난 2016년에는
시설 원장이 한 장애인을 폭행하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며
직원들이 영덕군청에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영덕군은
인권침해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별다른 행정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시설 직원(음성 변조)[녹취]
"군의 담당자와 담당 계장과 그리고 재단 이사장과 시설장 이 네 명이 회의실에 가서 한 시간 반 두 시간가량 상담을 하고 난
다음에 별문제 없는 걸로 해결을 본 거로.."

이후에도 이 법인에서
장애인 학대와 보조금 부정수급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지만,
영덕군은 지도 점검에서
이를 한 번도 적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1년에 한 번 하는 점검으로
비리를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변명합니다.

영덕군청 관계자(음성 변조)[녹취]
"단순히 1년에 한 번 가서 저희가 그걸
다 보지는 못하거든요. 담당자들은 계속
인사가 나잖아요. 그 사람들이 전문적으로
숨기면 사실은 밝히기가 좀 어렵지 않나.."

이 때문에
지자체의 형식적인 점검과 예방 활동이
사회복지단체의 비리를 키웠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전근배/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책국장
"이런 시설 중심, 민간 중심으로 발전되어 왔었던 역사를 단절하는 시작이 있어야 됩니다. 그러니까 그 반대로 민간 중심이면 공공 중심으로, 시설 중심이면 지역 중심으로 다시 전환되는 큰 계기가 필요합니다."

관리 책임이 있는
자치단체가 관리에 손을 놓으면서
복지법인의 인권 침해와 비리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