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시간제 일자리의 두 얼굴-공짜노동, 압축노동
입력 2019.12.04 (23:0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시간제 일자리의 두 얼굴-공짜노동, 압축노동
동영상영역 끝
천막에서 200일 넘게 노숙 투쟁을 벌이고 있는 이 여성들, 초등학교 돌봄 전담사들입니다.

하루 4시간 치 임금만 받고 있는데 초과근무가 일상이 됐습니다.

아이들 돌보는 시간만 4시간일 뿐 수업 준비와 행정, 심지어 청소까지 해야 할 일이 끝이 없습니다.

그러나 시간 외 수당은 없습니다.

인정받지 못하는 공짜 노동, 이른바 그림자 노동에 시달리는 것입니다.

[홍순영/초등 돌봄 전담사 : "학교 현장에서는 초과 근무에 따른 수당을 신청하지 못하게 막고, 사실상 공짜 노동 무료 노동을 하게 하므로 노동한 대가만큼 못 받고 있어 부당하고."]

7년 차 전화상담원인 김미경 씨는 하루 4.5시간씩 콜을 받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콜 수가 많아야 좋은 평가를 받다 보니 화장실 가는 시간도 아깝습니다.

[김미경/전화 상담사 : "변기에 앉는 순간 나도 모르게 마음이 급해져 있었다. 전화 두 통은 받을 수 있는데 하는 마음으로 후다닥 나오다 보니까 내 앞에 동료 상담사가 뒤꿈치만 보이면서 후다닥 나가는 걸 보면서 내 마음과 똑같구나!"]

시간제 근로자가 받는 시간당 임금은 평균 9,200원 정도, 최저임금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경력 단절 여성 등 사회 재진출을 원하는 이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에서 출발한 시간제 일자리, 임금은 적게 주고 노동 강도만 더하는 나쁜 일자리란 지적과 함께 대책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선재희입니다.
  • [자막뉴스] 시간제 일자리의 두 얼굴-공짜노동, 압축노동
    • 입력 2019.12.04 (23:07)
    자막뉴스
[자막뉴스] 시간제 일자리의 두 얼굴-공짜노동, 압축노동
천막에서 200일 넘게 노숙 투쟁을 벌이고 있는 이 여성들, 초등학교 돌봄 전담사들입니다.

하루 4시간 치 임금만 받고 있는데 초과근무가 일상이 됐습니다.

아이들 돌보는 시간만 4시간일 뿐 수업 준비와 행정, 심지어 청소까지 해야 할 일이 끝이 없습니다.

그러나 시간 외 수당은 없습니다.

인정받지 못하는 공짜 노동, 이른바 그림자 노동에 시달리는 것입니다.

[홍순영/초등 돌봄 전담사 : "학교 현장에서는 초과 근무에 따른 수당을 신청하지 못하게 막고, 사실상 공짜 노동 무료 노동을 하게 하므로 노동한 대가만큼 못 받고 있어 부당하고."]

7년 차 전화상담원인 김미경 씨는 하루 4.5시간씩 콜을 받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콜 수가 많아야 좋은 평가를 받다 보니 화장실 가는 시간도 아깝습니다.

[김미경/전화 상담사 : "변기에 앉는 순간 나도 모르게 마음이 급해져 있었다. 전화 두 통은 받을 수 있는데 하는 마음으로 후다닥 나오다 보니까 내 앞에 동료 상담사가 뒤꿈치만 보이면서 후다닥 나가는 걸 보면서 내 마음과 똑같구나!"]

시간제 근로자가 받는 시간당 임금은 평균 9,200원 정도, 최저임금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경력 단절 여성 등 사회 재진출을 원하는 이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에서 출발한 시간제 일자리, 임금은 적게 주고 노동 강도만 더하는 나쁜 일자리란 지적과 함께 대책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선재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