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안마다 책임론…정치권 공방 '점입가경'
입력 2019.12.04 (23:33) 수정 2019.12.05 (00:2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안마다 책임론…정치권 공방 '점입가경'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전북 정치권의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현안마다
책임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데,
고발 등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0일,
2년 넘게 계류됐던 탄소소재법이
국회 법사위 안건으로 상정됐지만,
또다시 처리가 미뤄졌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민주당과 같은 당 기재위원장이
소극적으로 대처했기 때문이라며,
책임론을 제기했고,


민주당 지도부는
전북을 찾아
책임을 전가하지 말라며
반박했습니다.

이춘석/국회 기재위원장(지난달 27일)[녹취]
"상대방에게 상처입히는 것 말고는 탄소법 및 예산확보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지 못한
공공의료대학 설립 법안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민주평화당에,
바른미래당, 정의당,
대안신당, 무소속 의원까지 가세해
민주당을 성토했고,

유성엽/대안신당 대표(지난 3일)[녹취]
"전북 홀대론까지 부상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민주당의 반성과 책임 있는 대응이 시급합니다."

민주당은
비판이 도를 넘어섰다며
급기야 고발 카드까지
빼 들었습니다.

주태문/민주당 도당 사무처장[인터뷰]
"정치는 원래 포용입니다. 그러나 도가 넘으면 저희도 거기에 맞게 준비를 할 계획입니다."

책임은 지려 하지 않고,
상대 탓만 하는 정치권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경한/참여자치 전북연대 대표[녹취]
"그 책임을 서로 전가했을 때 그로 인해서 선거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전북 현안을 둘러싼
양 당간 책임공방이 계속되면서
정치권에 대한 도민들의
불신과 피로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현안마다 책임론…정치권 공방 '점입가경'
    • 입력 2019.12.04 (23:33)
    • 수정 2019.12.05 (00:20)
    뉴스9(전주)
현안마다 책임론…정치권 공방 '점입가경'
[앵커멘트]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전북 정치권의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현안마다
책임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데,
고발 등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0일,
2년 넘게 계류됐던 탄소소재법이
국회 법사위 안건으로 상정됐지만,
또다시 처리가 미뤄졌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민주당과 같은 당 기재위원장이
소극적으로 대처했기 때문이라며,
책임론을 제기했고,


민주당 지도부는
전북을 찾아
책임을 전가하지 말라며
반박했습니다.

이춘석/국회 기재위원장(지난달 27일)[녹취]
"상대방에게 상처입히는 것 말고는 탄소법 및 예산확보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지 못한
공공의료대학 설립 법안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민주평화당에,
바른미래당, 정의당,
대안신당, 무소속 의원까지 가세해
민주당을 성토했고,

유성엽/대안신당 대표(지난 3일)[녹취]
"전북 홀대론까지 부상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민주당의 반성과 책임 있는 대응이 시급합니다."

민주당은
비판이 도를 넘어섰다며
급기야 고발 카드까지
빼 들었습니다.

주태문/민주당 도당 사무처장[인터뷰]
"정치는 원래 포용입니다. 그러나 도가 넘으면 저희도 거기에 맞게 준비를 할 계획입니다."

책임은 지려 하지 않고,
상대 탓만 하는 정치권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경한/참여자치 전북연대 대표[녹취]
"그 책임을 서로 전가했을 때 그로 인해서 선거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전북 현안을 둘러싼
양 당간 책임공방이 계속되면서
정치권에 대한 도민들의
불신과 피로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