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물관 잇따라 문 열어…금융교육 현장으로
입력 2019.12.04 (18:40) 수정 2019.12.05 (10:01)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물관 잇따라 문 열어…금융교육 현장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내 최대 규모의 증권박물관이 부산 문현금융단지에 문을 열었습니다.

 금융단지에는 자본시장역사박물관 등 금융 관련 역사와 지식을 쉽게 전달하는 전시장 4곳이 이미 들어서 있고 다양한 금융 강좌도 열리고 있어 금융단지가 금융 교육의 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증권 등 금융 경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는 증권박물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소장 유물만 9천여 점으로,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세계 경제사를 시작으로 성창과 태화 등 지역 기업을 비롯한 대표 증권 실물 등이 전시돼 한국 증권 발행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특히 블록체인으로 대표되는 제4차 산업혁명이 만나 증권의 디지털 혁신이 완성되는 미래 금융을 체험할 수 있는 금융·경제교육 공간이기도 합니다.

 이병래/[인터뷰]한국예탁결제원 사장
 금융중심지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지역 사회와 함께 하며, 새로운 문화가 생성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문현금융단지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한국은행 부산본부의 화폐전시관.

 월 평균 670명이 찾아 개관 6년 만에 관람객 5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보는 전시를 넘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준한 인기입니다.

 이상철/한국은행 부산본부[인터뷰]
 화폐 주조 압인기, 위조 지폐 감별기, 나만의 지폐 만들기 같은 체험활동을 통해서 화폐에 친숙할 수 있는…

 화폐전시관을 시작으로 기술보증기금의 과학기술체험관, 한국거래소 자본시장역사박물관, 증권박물관으로 이어지는 박물관 길이 완성된 셈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이 BIFC 일대는 그야말로 금융과 문화와 역사와 교육과 스타트업의 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정말 귀한 곳입니다.

 또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매월 2차례 일반인을 상대로 열고 있는 금융과 경제 강좌에 참석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문현금융단지를 찾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 박물관 잇따라 문 열어…금융교육 현장으로
    • 입력 2019.12.04 (18:40)
    • 수정 2019.12.05 (10:01)
    뉴스9(부산)
박물관 잇따라 문 열어…금융교육 현장으로
[앵커멘트]

 국내 최대 규모의 증권박물관이 부산 문현금융단지에 문을 열었습니다.

 금융단지에는 자본시장역사박물관 등 금융 관련 역사와 지식을 쉽게 전달하는 전시장 4곳이 이미 들어서 있고 다양한 금융 강좌도 열리고 있어 금융단지가 금융 교육의 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증권 등 금융 경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는 증권박물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소장 유물만 9천여 점으로,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세계 경제사를 시작으로 성창과 태화 등 지역 기업을 비롯한 대표 증권 실물 등이 전시돼 한국 증권 발행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특히 블록체인으로 대표되는 제4차 산업혁명이 만나 증권의 디지털 혁신이 완성되는 미래 금융을 체험할 수 있는 금융·경제교육 공간이기도 합니다.

 이병래/[인터뷰]한국예탁결제원 사장
 금융중심지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지역 사회와 함께 하며, 새로운 문화가 생성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문현금융단지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한국은행 부산본부의 화폐전시관.

 월 평균 670명이 찾아 개관 6년 만에 관람객 5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보는 전시를 넘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준한 인기입니다.

 이상철/한국은행 부산본부[인터뷰]
 화폐 주조 압인기, 위조 지폐 감별기, 나만의 지폐 만들기 같은 체험활동을 통해서 화폐에 친숙할 수 있는…

 화폐전시관을 시작으로 기술보증기금의 과학기술체험관, 한국거래소 자본시장역사박물관, 증권박물관으로 이어지는 박물관 길이 완성된 셈입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이 BIFC 일대는 그야말로 금융과 문화와 역사와 교육과 스타트업의 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정말 귀한 곳입니다.

 또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매월 2차례 일반인을 상대로 열고 있는 금융과 경제 강좌에 참석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문현금융단지를 찾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