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해상자위대 중동 파병안 이란에 설명”…이란 “평화에 도움 안 돼”
입력 2019.12.05 (05:08) 수정 2019.12.05 (05:25) 국제
日 “해상자위대 중동 파병안 이란에 설명”…이란 “평화에 도움 안 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해상 자위대를 중동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어제(4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을 3일 만나 이런 구상을 전달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중동에서) 정보 수집 능력을 배가하기 위해 자위대를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아락치 차관에게) 설명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라비아해의 북쪽 끝인 오만해(호르무즈 해협 부근), 홍해 입구 바브 엘만데브 해협이 자위대의 잠재적 파병 후보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은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각의(국무회의)가 올해 말까지 중동 파병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락치 차관은 3일 일본 NHK와 인터뷰에서 자위대의 중동 파병을 반대했습니다. 아락치 차관은 "이란 정부는 일본 정부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라면서도 "외국 군대가 중동에 주둔하는 것은 안정과 평화, 안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와 만나 이란의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일본의 파병은 미국이 이란의 위협에 맞서겠다며 결성한 군사 연합체 '호르무즈 호위 연합'과 관련이 없는 독자적인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1일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 호위함 1척과 P3C 초계기 1대를 중동에 보내는 내용의 안건을 이달 중순 각의에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파견 부대는 방위성 설치법의 '조사·연구' 임무에 근거해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어지는 오만만, 아라비아해 북부 공해, 예멘 앞바다의 바브엘만데브 해협 동쪽 공해에서 정보수집 활동을 하게 됩니다. 일본은 이미 해적대처법에 근거해 호위함 1척과 초계기 2기를 아덴만에 파견해 선박 보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가장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나라지만 이란과 우호 관계도 끊임없이 모색해왔습니다.

미국이 6월 일본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지만 일본은 공격 주체를 특정하지 않고 모호하게 대응했습니다. 일본이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중동으로 해상 자위대를 보내기로 하고, 이를 이란에 사전에 알린 것 역시 미국과 이란 모두를 고려한 외교·군사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日 “해상자위대 중동 파병안 이란에 설명”…이란 “평화에 도움 안 돼”
    • 입력 2019.12.05 (05:08)
    • 수정 2019.12.05 (05:25)
    국제
日 “해상자위대 중동 파병안 이란에 설명”…이란 “평화에 도움 안 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해상 자위대를 중동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어제(4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을 3일 만나 이런 구상을 전달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중동에서) 정보 수집 능력을 배가하기 위해 자위대를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아락치 차관에게) 설명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라비아해의 북쪽 끝인 오만해(호르무즈 해협 부근), 홍해 입구 바브 엘만데브 해협이 자위대의 잠재적 파병 후보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은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각의(국무회의)가 올해 말까지 중동 파병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락치 차관은 3일 일본 NHK와 인터뷰에서 자위대의 중동 파병을 반대했습니다. 아락치 차관은 "이란 정부는 일본 정부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라면서도 "외국 군대가 중동에 주둔하는 것은 안정과 평화, 안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와 만나 이란의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일본의 파병은 미국이 이란의 위협에 맞서겠다며 결성한 군사 연합체 '호르무즈 호위 연합'과 관련이 없는 독자적인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1일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 호위함 1척과 P3C 초계기 1대를 중동에 보내는 내용의 안건을 이달 중순 각의에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파견 부대는 방위성 설치법의 '조사·연구' 임무에 근거해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어지는 오만만, 아라비아해 북부 공해, 예멘 앞바다의 바브엘만데브 해협 동쪽 공해에서 정보수집 활동을 하게 됩니다. 일본은 이미 해적대처법에 근거해 호위함 1척과 초계기 2기를 아덴만에 파견해 선박 보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가장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나라지만 이란과 우호 관계도 끊임없이 모색해왔습니다.

미국이 6월 일본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지만 일본은 공격 주체를 특정하지 않고 모호하게 대응했습니다. 일본이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중동으로 해상 자위대를 보내기로 하고, 이를 이란에 사전에 알린 것 역시 미국과 이란 모두를 고려한 외교·군사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