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러시아 외교관 2명 추방…“체첸 반군 살해 배후”
입력 2019.12.05 (06:24) 수정 2019.12.05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독일, 러시아 외교관 2명 추방…“체첸 반군 살해 배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 정부가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 소속 외교관 2명을 추방 조치했습니다.

석달여 전 베를린에서 일어난 전 체첸 반군 살해 사건에 연루됐다는 혐의 때문인데, 러시아 정부는 아무 근거가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베를린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8월 하순 독일 베를린 시내 공원에서 한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총격 이후 권총과 소음기를 버리고 전동 스쿠터를 타고 달아나던 러시아인 남성 1명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숨진 남성은 40살의 조지아 국적으로, 과거 체첸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이었고, 조지아와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에 러시아 스파이에 대한 정보를 넘겨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건에 러시아 당국이 연루됐다는 혐의를 잡고 조사를 벌여온 독일 정부는, 주독 러시아 대사관 소속 정보요원 2명을 '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거듭된 수사 협조 요청에도 러시아 정부가 협조하지 않아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호르스트 제호퍼/독일 내무장관 : "검찰 수사는 정치적 배경이 포함된 이번 범죄의 중요성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크렘린궁 대변인은 청부 살해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추정이라며, 러시아 정부와 무슨 관련이 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독일 측에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러시아 크렘린 궁 대변인 : "전혀 근거 없는 추정입니다. 독일 언론이 의혹을 부풀리고 있지만, 실제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은 아닙니다."]

독일 정부가 이번 사건을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으로 보고 수사를 가속화함에 따라 두나라 간 외교보복과 경제제재 등 갈등이 예상됩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독일, 러시아 외교관 2명 추방…“체첸 반군 살해 배후”
    • 입력 2019.12.05 (06:24)
    • 수정 2019.12.05 (07:08)
    뉴스광장 1부
독일, 러시아 외교관 2명 추방…“체첸 반군 살해 배후”
[앵커]

독일 정부가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 소속 외교관 2명을 추방 조치했습니다.

석달여 전 베를린에서 일어난 전 체첸 반군 살해 사건에 연루됐다는 혐의 때문인데, 러시아 정부는 아무 근거가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베를린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8월 하순 독일 베를린 시내 공원에서 한 남성이 총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총격 이후 권총과 소음기를 버리고 전동 스쿠터를 타고 달아나던 러시아인 남성 1명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숨진 남성은 40살의 조지아 국적으로, 과거 체첸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이었고, 조지아와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에 러시아 스파이에 대한 정보를 넘겨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건에 러시아 당국이 연루됐다는 혐의를 잡고 조사를 벌여온 독일 정부는, 주독 러시아 대사관 소속 정보요원 2명을 '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거듭된 수사 협조 요청에도 러시아 정부가 협조하지 않아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호르스트 제호퍼/독일 내무장관 : "검찰 수사는 정치적 배경이 포함된 이번 범죄의 중요성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크렘린궁 대변인은 청부 살해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추정이라며, 러시아 정부와 무슨 관련이 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독일 측에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러시아 크렘린 궁 대변인 : "전혀 근거 없는 추정입니다. 독일 언론이 의혹을 부풀리고 있지만, 실제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은 아닙니다."]

독일 정부가 이번 사건을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으로 보고 수사를 가속화함에 따라 두나라 간 외교보복과 경제제재 등 갈등이 예상됩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