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기 수요집회에 ‘반일종족주의’ 이우연 “중단하라” 맞불집회
입력 2019.12.05 (06:41) 수정 2019.12.05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기 수요집회에 ‘반일종족주의’ 이우연 “중단하라” 맞불집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요일인 어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선 어김없이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는데요.

그런데 같은 시각,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 이우연 박사가 주도해 "수요시위를 중단하라"며 대놓고 집회를 열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416번째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옛 일본대사관 앞입니다.

수요시위 장소에서 불과 10여 미터 떨어진 곳에 못보던 집회가 열렸습니다.

["철거하라! 철거하라! 철거하라!"]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인 이우연 연구위원이 주도한 집회입니다.

이씨는 지난 7월, UN 인권이사회에서 조선인 노동자들의 강제 동원 사실은 없었다고 주장해 큰 파문을 일으킨 인물입니다.

어제는 평화의 소녀상이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다며, 철거를 거론했습니다.

[이우연/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 "위안부 소녀상은 ‘성노예’였다고 하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역사를 왜곡하는 이야기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수요시위는 일본을 모독하는 정치집회'라는 과격한 말까지 나왔습니다.

["배상하라! 배상하라! 배상하라!"]

수요시위 주최측인 정의기억연대는 평소와 다름없이 수요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이우연 씨의 발언에 대해서는 들을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한경희/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 : "실제로 저분들이 하는 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피해 사실에 대한 명백한 왜곡, 역사에 대한 명백한 왜곡입니다."]

두 집회는 별다른 충돌없이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이우연 박사를 중심으로 한 수요시위를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은, 앞으로 매주 수요시위가 중단될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혀 갈등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정기 수요집회에 ‘반일종족주의’ 이우연 “중단하라” 맞불집회
    • 입력 2019.12.05 (06:41)
    • 수정 2019.12.05 (07:06)
    뉴스광장 1부
정기 수요집회에 ‘반일종족주의’ 이우연 “중단하라” 맞불집회
[앵커]

수요일인 어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선 어김없이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는데요.

그런데 같은 시각,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 이우연 박사가 주도해 "수요시위를 중단하라"며 대놓고 집회를 열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416번째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옛 일본대사관 앞입니다.

수요시위 장소에서 불과 10여 미터 떨어진 곳에 못보던 집회가 열렸습니다.

["철거하라! 철거하라! 철거하라!"]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인 이우연 연구위원이 주도한 집회입니다.

이씨는 지난 7월, UN 인권이사회에서 조선인 노동자들의 강제 동원 사실은 없었다고 주장해 큰 파문을 일으킨 인물입니다.

어제는 평화의 소녀상이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다며, 철거를 거론했습니다.

[이우연/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 "위안부 소녀상은 ‘성노예’였다고 하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역사를 왜곡하는 이야기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수요시위는 일본을 모독하는 정치집회'라는 과격한 말까지 나왔습니다.

["배상하라! 배상하라! 배상하라!"]

수요시위 주최측인 정의기억연대는 평소와 다름없이 수요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이우연 씨의 발언에 대해서는 들을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한경희/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 : "실제로 저분들이 하는 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피해 사실에 대한 명백한 왜곡, 역사에 대한 명백한 왜곡입니다."]

두 집회는 별다른 충돌없이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이우연 박사를 중심으로 한 수요시위를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은, 앞으로 매주 수요시위가 중단될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혀 갈등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