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사료 강제 주입 없이 푸아그라 만든다
입력 2019.12.05 (07:30) 수정 2019.12.05 (07: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사료 강제 주입 없이 푸아그라 만든다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의 최고급 별미 푸아그라는 거위의 살찐 간인데요,

거위에게 강제로 곡물을 먹여 만든다며 동물 학대 논란을 일으켰죠.

최근 프랑스에서는 갓 태어난 새끼 거위에게 천연 박테리아가 든 혈청을 단 한 번 투여해 푸아그라를 만드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프랑스 거위 사육 농가들은 동물 복지 단체들의 비판을 피해 푸아그라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 [지금 세계는] 사료 강제 주입 없이 푸아그라 만든다
    • 입력 2019.12.05 (07:30)
    • 수정 2019.12.05 (07:40)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사료 강제 주입 없이 푸아그라 만든다
프랑스의 최고급 별미 푸아그라는 거위의 살찐 간인데요,

거위에게 강제로 곡물을 먹여 만든다며 동물 학대 논란을 일으켰죠.

최근 프랑스에서는 갓 태어난 새끼 거위에게 천연 박테리아가 든 혈청을 단 한 번 투여해 푸아그라를 만드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프랑스 거위 사육 농가들은 동물 복지 단체들의 비판을 피해 푸아그라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