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의원, 일 안 해도 월급은 ‘꼬박꼬박’
입력 2019.12.05 (07:34) 수정 2019.12.05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방의원, 일 안 해도 월급은 ‘꼬박꼬박’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면서, 국회의원들이 일은 안 하고 월급만 챙긴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방의회도 별 다르지 않습니다.

일상적인 회의장은 물론 감사장에 나타나지 않아도 의원들의 월급은 매달 꼬박꼬박 지급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 행정사무감사장입니다.

아내의 치료를 돕겠다며 2주 청원 휴가를 낸 의원의 자리가 감사기간 내내 비어 있습니다.

술자리에서 장애인을 폭행해 출석정지 30일의 중징계를 받은 또 다른 의원도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의원들에게도 매달 430만 원의 급여가 지급됐습니다.

사법당국에 구금된 상태가 아니면 의정비를 받도록 한 조례 때문입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의회가 비슷한 조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의정비 지급에 아예 제제 조항이 없는 지방의회도 있습니다.

[경북 울진군의회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부분(제재 조항)에 대해서는 저희한테 안내된 게 없어서 저희가 따로 검토하지 않았거든요."]

회의에 출석하지 않으면 의정비를 삭감하는 지방의회는 인천 서구와 광주 광산구의회, 전북 진안군의회 정돕니다.

[신갑수/전북 진안군의회 의장 : "예방 차원에서 조례 제정한 거죠. 군민들이 낸 세금을 가지고 우리가 활동하고 급여성이지만 받고 있거든요."]

지방의원들의 의정비 지급 제한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나철성/(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 : "환수를 포함한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는 조례들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일은 제대로 안 하면서 월급만 꼬박꼬박 타가는 지방의원들.

이들에게 지역 행정을 온전히 맡겨도 되는지 지역주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지방의원, 일 안 해도 월급은 ‘꼬박꼬박’
    • 입력 2019.12.05 (07:34)
    • 수정 2019.12.05 (07:48)
    뉴스광장
지방의원, 일 안 해도 월급은 ‘꼬박꼬박’
[앵커]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면서, 국회의원들이 일은 안 하고 월급만 챙긴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방의회도 별 다르지 않습니다.

일상적인 회의장은 물론 감사장에 나타나지 않아도 의원들의 월급은 매달 꼬박꼬박 지급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도의회 행정사무감사장입니다.

아내의 치료를 돕겠다며 2주 청원 휴가를 낸 의원의 자리가 감사기간 내내 비어 있습니다.

술자리에서 장애인을 폭행해 출석정지 30일의 중징계를 받은 또 다른 의원도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의원들에게도 매달 430만 원의 급여가 지급됐습니다.

사법당국에 구금된 상태가 아니면 의정비를 받도록 한 조례 때문입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의회가 비슷한 조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의정비 지급에 아예 제제 조항이 없는 지방의회도 있습니다.

[경북 울진군의회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부분(제재 조항)에 대해서는 저희한테 안내된 게 없어서 저희가 따로 검토하지 않았거든요."]

회의에 출석하지 않으면 의정비를 삭감하는 지방의회는 인천 서구와 광주 광산구의회, 전북 진안군의회 정돕니다.

[신갑수/전북 진안군의회 의장 : "예방 차원에서 조례 제정한 거죠. 군민들이 낸 세금을 가지고 우리가 활동하고 급여성이지만 받고 있거든요."]

지방의원들의 의정비 지급 제한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나철성/(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 : "환수를 포함한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는 조례들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일은 제대로 안 하면서 월급만 꼬박꼬박 타가는 지방의원들.

이들에게 지역 행정을 온전히 맡겨도 되는지 지역주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