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불꽃축제 때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 일시적 상승”
입력 2019.12.05 (09:45) 수정 2019.12.05 (09:49) 문화
“한강 불꽃축제 때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 일시적 상승”
올해 한강 불꽃 축제가 열렸을 때 행사장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5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0월 5일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 서울 세계 불꽃 축제 당시 행사장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8시 44㎍/㎥에서 1시간 뒤 55㎍/㎥로 올라 최고 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후 오후 10시 54㎍/㎥, 11시 11㎍/㎥, 12시 5㎍/㎥으로 내려갔습니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오후 8시 56㎍/㎥에서 10시 80㎍/㎥까지 올랐다가 11시 24㎍/㎥, 12시 9㎍/㎥로 낮아졌습니다.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6∼75㎍/㎥, 미세먼지 농도가 81∼100㎍/㎥이면 '나쁨' 수준에 해당합니다.

행사 당시 풍속인 초속 4.2m는 당일 하루 평균 풍속인 초속 2.9m보다 높아 대기 확산이 원활했습니다.

연구원은 "행사장 주변 국소적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농도가 상승했다"며 "다만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 질 수준을 회복했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서는 농도 변화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 질이 좋을 때 열려 폭죽의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있었다"며 "다만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이상 농도가 높은 날에는 행사 개최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강 불꽃축제 때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 일시적 상승”
    • 입력 2019.12.05 (09:45)
    • 수정 2019.12.05 (09:49)
    문화
“한강 불꽃축제 때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 일시적 상승”
올해 한강 불꽃 축제가 열렸을 때 행사장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5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0월 5일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 서울 세계 불꽃 축제 당시 행사장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8시 44㎍/㎥에서 1시간 뒤 55㎍/㎥로 올라 최고 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후 오후 10시 54㎍/㎥, 11시 11㎍/㎥, 12시 5㎍/㎥으로 내려갔습니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오후 8시 56㎍/㎥에서 10시 80㎍/㎥까지 올랐다가 11시 24㎍/㎥, 12시 9㎍/㎥로 낮아졌습니다.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6∼75㎍/㎥, 미세먼지 농도가 81∼100㎍/㎥이면 '나쁨' 수준에 해당합니다.

행사 당시 풍속인 초속 4.2m는 당일 하루 평균 풍속인 초속 2.9m보다 높아 대기 확산이 원활했습니다.

연구원은 "행사장 주변 국소적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농도가 상승했다"며 "다만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 질 수준을 회복했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서는 농도 변화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 질이 좋을 때 열려 폭죽의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있었다"며 "다만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이상 농도가 높은 날에는 행사 개최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