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정규직 한전 고객센터 직원, 자회사 세워 정규직으로 전환
입력 2019.12.05 (09:56) 수정 2019.12.05 (10:12) 경제
비정규직 한전 고객센터 직원, 자회사 세워 정규직으로 전환
한국전력의 고객센터가 다음 달 자회사 형태로 바뀝니다. 비정규직 용역형태로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들은 대부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될 전망입니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고객센터 용역근로자를 대상으로 자회사 정규직 전환 채용을 위한 신청을 받은 결과, 대상자 924명 가운데 897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한전은 최근 서울과 대전에서 심층 면접을 진행한 뒤 이달 초 전환 채용 결과를 통보하고 이의 신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설 자회사의 명칭은 한전CSC로 내년 1월 1일부터 영업에 들어갑니다. 한전은 이들 직원의 급여를 평균 11% 인상하는 등 처우를 개선할 방침입니다.
  • 비정규직 한전 고객센터 직원, 자회사 세워 정규직으로 전환
    • 입력 2019.12.05 (09:56)
    • 수정 2019.12.05 (10:12)
    경제
비정규직 한전 고객센터 직원, 자회사 세워 정규직으로 전환
한국전력의 고객센터가 다음 달 자회사 형태로 바뀝니다. 비정규직 용역형태로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들은 대부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될 전망입니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고객센터 용역근로자를 대상으로 자회사 정규직 전환 채용을 위한 신청을 받은 결과, 대상자 924명 가운데 897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한전은 최근 서울과 대전에서 심층 면접을 진행한 뒤 이달 초 전환 채용 결과를 통보하고 이의 신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설 자회사의 명칭은 한전CSC로 내년 1월 1일부터 영업에 들어갑니다. 한전은 이들 직원의 급여를 평균 11% 인상하는 등 처우를 개선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