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의회 탄핵 공청회 시작…트럼프, “우스갯거리” 일축
입력 2019.12.05 (10:39)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의회 탄핵 공청회 시작…트럼프, “우스갯거리” 일축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직권 남용 결과를 담은 탄핵 보고서를 법사위로 넘겨 공청회를 여는 등 탄핵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움직임을 우스갯거리라고 일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하원 정보위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보고서를 채택해 법사위로 넘겼습니다.

보고서 통과 하루 만에 공청회를 연 미 하원 법사위, 이 자리에 참석한 헌법학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클 게르하르트/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법학교수 : "만약 이를 방치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선거를 위해 외국의 개입을 계속 요청할 것입니다."]

미 헌법에선 대통령 탄핵 사유로 반역죄나 뇌물수수죄, 그 밖의 중죄나 경범죄를 적시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직무 남용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헌법학자의 해석도 나왔습니다.

[노아 펠드먼/하버드 로스쿨 교수 : "증언과 증거에 기술된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는 헌법상 탄핵할 수 있는 중대한 범죄와 경범죄에 명백히 해당됩니다."]

하지만, 공화당은 탄핵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반발했습니다.

[케빈 매카시/미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 "애덤 쉬프 정보위원장이 작성한 탄핵 보고서를 읽으면 자신이 원하는 것만 선택해 썼을 뿐, 압도적이고 설득력이 있거나 초당적인 탄핵 사유가 없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보고서를 우스갯거리라고 일축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민주당이 하는 일은 우리나라에 아주 나쁩니다. 아무 이득이 없어요."]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미 하원은 이번 달 안에 탄핵소추안을 가결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찬반 여론이 팽팽한데다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낮은 상황입니다.

현지 언론은 탄핵을 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지만, 이미 양극화된 미국 내 여론 조사를 보면 탄핵 국면 자체가 대선 결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분위깁니다.

결국 지지층 결집을 어떻게 이끌어낼 것인가가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美 의회 탄핵 공청회 시작…트럼프, “우스갯거리” 일축
    • 입력 2019.12.05 (10:39)
    •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美 의회 탄핵 공청회 시작…트럼프, “우스갯거리” 일축
[앵커]

미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직권 남용 결과를 담은 탄핵 보고서를 법사위로 넘겨 공청회를 여는 등 탄핵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움직임을 우스갯거리라고 일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하원 정보위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보고서를 채택해 법사위로 넘겼습니다.

보고서 통과 하루 만에 공청회를 연 미 하원 법사위, 이 자리에 참석한 헌법학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클 게르하르트/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법학교수 : "만약 이를 방치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선거를 위해 외국의 개입을 계속 요청할 것입니다."]

미 헌법에선 대통령 탄핵 사유로 반역죄나 뇌물수수죄, 그 밖의 중죄나 경범죄를 적시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직무 남용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헌법학자의 해석도 나왔습니다.

[노아 펠드먼/하버드 로스쿨 교수 : "증언과 증거에 기술된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는 헌법상 탄핵할 수 있는 중대한 범죄와 경범죄에 명백히 해당됩니다."]

하지만, 공화당은 탄핵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반발했습니다.

[케빈 매카시/미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 "애덤 쉬프 정보위원장이 작성한 탄핵 보고서를 읽으면 자신이 원하는 것만 선택해 썼을 뿐, 압도적이고 설득력이 있거나 초당적인 탄핵 사유가 없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보고서를 우스갯거리라고 일축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민주당이 하는 일은 우리나라에 아주 나쁩니다. 아무 이득이 없어요."]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미 하원은 이번 달 안에 탄핵소추안을 가결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찬반 여론이 팽팽한데다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낮은 상황입니다.

현지 언론은 탄핵을 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지만, 이미 양극화된 미국 내 여론 조사를 보면 탄핵 국면 자체가 대선 결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분위깁니다.

결국 지지층 결집을 어떻게 이끌어낼 것인가가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