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일본 여성들 “안경 쓸 수 있는 자유 달라”
입력 2019.12.05 (10:53)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일본 여성들 “안경 쓸 수 있는 자유 달라”
동영상영역 끝
일본에서 성차별적인 사내 복장 규정에 관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이른바 '쿠투(#KuToo)' 운동, 일본어로 구두와 고통의 앞글자 '쿠'에 성폭력 고발 의미를 담은 '미투'를 합한 말인데요.

올초 SNS에 비판의 글을 올리며 '쿠투 운동'을 촉발한 배우 이시카와 유미 씨가 지난 3일, 일본 정부에 여성 복장 규정 개선을 청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시카와 유미/일본 배우/'쿠투(#KuToo)' 운동 주도 :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이런 관행에 따라 삶이 바뀐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녀는 이날 3만 천여 명의 서명을 받아 안경 착용 규정 완화 요구 등을 담은 직장 내 여성의 복장 규정 개선 청원서를 후생노동성에 제출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일본 여성들 “안경 쓸 수 있는 자유 달라”
    • 입력 2019.12.05 (10:53)
    •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일본 여성들 “안경 쓸 수 있는 자유 달라”
일본에서 성차별적인 사내 복장 규정에 관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이른바 '쿠투(#KuToo)' 운동, 일본어로 구두와 고통의 앞글자 '쿠'에 성폭력 고발 의미를 담은 '미투'를 합한 말인데요.

올초 SNS에 비판의 글을 올리며 '쿠투 운동'을 촉발한 배우 이시카와 유미 씨가 지난 3일, 일본 정부에 여성 복장 규정 개선을 청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시카와 유미/일본 배우/'쿠투(#KuToo)' 운동 주도 :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이런 관행에 따라 삶이 바뀐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녀는 이날 3만 천여 명의 서명을 받아 안경 착용 규정 완화 요구 등을 담은 직장 내 여성의 복장 규정 개선 청원서를 후생노동성에 제출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