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폴 고갱’ 타히티 시대 작품…950만 유로에 낙찰
입력 2019.12.05 (10:53)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폴 고갱’ 타히티 시대 작품…950만 유로에 낙찰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후기 인상주의의 대표 화가 폴 고갱이 타히티섬에 살던 시절인 1897년에 그린 작품이 파리 경매를 통해 고가에 팔렸습니다.

타히티 섬의 풍경을 연상시키는 이 작품은 고갱의 이른바 '타히티 시대 작품' 가운데서도 몇 점 안 되는 개인 소유의 작품 중 하나인데요.

이번 경매에서 최대 낙찰 예상가인 7백만 유로를 훌쩍 뛰어넘은 950만 유로, 우리 돈 약 125억 원 5천만 원의 낙찰가를 기록했습니다.
  • [지구촌 Talk] ‘폴 고갱’ 타히티 시대 작품…950만 유로에 낙찰
    • 입력 2019.12.05 (10:53)
    • 수정 2019.12.05 (11:04)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폴 고갱’ 타히티 시대 작품…950만 유로에 낙찰
프랑스 후기 인상주의의 대표 화가 폴 고갱이 타히티섬에 살던 시절인 1897년에 그린 작품이 파리 경매를 통해 고가에 팔렸습니다.

타히티 섬의 풍경을 연상시키는 이 작품은 고갱의 이른바 '타히티 시대 작품' 가운데서도 몇 점 안 되는 개인 소유의 작품 중 하나인데요.

이번 경매에서 최대 낙찰 예상가인 7백만 유로를 훌쩍 뛰어넘은 950만 유로, 우리 돈 약 125억 원 5천만 원의 낙찰가를 기록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